대유위니아그룹, 창립 20주년 비전 ‘놀라운 도전으로 창조하는 미래’
상태바
대유위니아그룹, 창립 20주년 비전 ‘놀라운 도전으로 창조하는 미래’
신뢰·창조·도전 핵심 가치로 2025년까지 국내 50대 그룹 진입한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7.0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유위니아그룹]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대유위니아그룹은 1일 창립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사명을 ‘대유그룹’에서 ‘대유위니아그룹’으로 변경하고 새로운 비전을 발표했다.

광주 대유에이텍 복지관에서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1999년 자동차 시트 제조사로 시작한 대유에이텍은 대유위니아그룹이 2018년 기준 매출액 4조3000억원, 임직원 8000명으로 성장하는 원동력이 됐다.

권의경 대유에이텍 대표는 행사에서 대유에이텍 20주년을 축하하는 대유인상을 수상했다. 임직원 9명은 각각 공로상, 대유미래상, 감사패를 받았다. 이어진 샌드아트 퍼포먼스에서는 종합가전사로 나아가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김혁표 위니아딤채 대표이사 축하조형물 전달식, 안중구 위니아대우 대표이사 축사가 이어졌다.

비전 발표에서는 ‘놀라운 도전으로 창조하는 미래’란 그룹 비전을 선포했다. 신뢰, 창조, 도전 핵심가치를 통해 2025년까지 국내 50대 그룹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공유했다.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은 기념사에서 “오늘부터 새롭게 탄생하는 대유위니아그룹은 자동차 제조부문과 가전 부문이 양 날개로서 고객을 향한 힘찬 비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대유위니아그룹을 세계인 사랑과 존경을 받는 글로벌 그룹으로 만들기 위해 다시 힘차게 도전하자”고 당부했다.

비전 선포와 더불어 주요 관계사 대유위니아와 대우전자도 사명을 각각 ‘위니아딤채’, ‘위니아대우’로 변경했다. 대유위니아서비스와 대우전자서비스도 대유위니아서비스로 합병해 ‘위니아SLS’로 통합, 새출발을 알렸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사명 변경과 함께 양사 핵심기술과 유통망 등을 공유해 매출을 증대시킨다. 제품 라인업과 생산설비 등에 대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중복되는 자원 효율성을 높여 나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