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22 전투기 편대 카타르로…이란 집중 압박
상태바
미, F-22 전투기 편대 카타르로…이란 집중 압박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27일 카타르 알우데이드 공군기지에 배치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 [사진=미공군]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미 공군은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 편대를 카타르 알우데이드 공군기지에 처음으로 배치했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공군은 이번 배치가 미군과 미국의 자산을 방어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직접 이란을 겨냥하지는 않았으나 군사적으로 이란을 압박하기 위한 '위력 시위' 성격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20일 이란 남부 근해에서 미군 무인정찰기를 격추한 터라 이번 첨단 전투기 증파에 관심이 모아진다.

미 공군은 F-22의 배치 규모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으나 27일 5대가 알우데이드 기지 상공을 비행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미군은 지난달 초 중동 주둔 미군과 기지를 겨냥한 이란의 공격 가능성을 이유로 항공모함 편대와 B-52 폭격기 편대를 바레인과 카타르에 조기 배치해 이란에 경고 신호를 보냈다.

하지만 이후 두 차례(5월12일, 6월13일) 오만해상에서 유조선이 공격당하고 미군 무인정찰기가 격추되면서 걸프 해역을 둘러싼 미국과 이란의 긴장은 오히려 더 첨예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