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DMZ 만남 제안에 외신도 촉각
상태바
트럼프, 김정은 DMZ 만남 제안에 외신도 촉각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2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방문을 앞두고 비무장지대(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는 뜻을 29일 트위터를 통해 표명했다.

이번 발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아 읽는 사진을 공개하며 탑다운 방식에 집작하는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한 화답으로 보인다. 

이날 주요 외신은 이런 뜻을 밝힌 트럼프 대통령의 사실상 '김 위원장을 DMZ로 초청한 것'이라고 해석하고서 미국과 북한의 움직임에 주목했다.

로이터통신은 관련 소식을 긴급뉴스로 보도한 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남한과 북한의 경계선인 DMZ에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고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DMZ로 초대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방문 기간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나타냈다"고 긴급뉴스로 전했다. AFP통신도 관련 소식을 신속히 보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깜짝 제안'이라고 규정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이번 주말 DMZ로 초청했다"며 "만약 만남이 성사되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세 번째 만남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