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운명의 담판' 무늬만 협상 재개될 듯
상태바
트럼프-시진핑 '운명의 담판' 무늬만 협상 재개될 듯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2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미중 정상간 '운명의 담판'이 초읽기에 들어갔지만 탑다운 방식 협상의 한계로 인해 보복 관세는 관세대로, 대화는 대화대로 진행되는 무늬만 대화 무드가 재현될 가능성이 크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9일 현지에서 무역전쟁의 향배를 가를 담판에 돌입한다.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시작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 두 정상의 회동에 세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이미 세계 경제에 암운을 드리운 가운데 이날 회동 결과가 세계경제를 더 깊은 수렁에 빠져들게 할지, 아니면 반전의 계기가 될지를 가늠할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미중이 담판을 앞두고도 어떤 양보의 징후도 보이지 않은 채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면서 당장의 협상타결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두 정상이 휴전과 협상 재개에 합의하느냐가 최대 관심사다.

미국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올렸고, 중국도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최고 25%로 올려 보복에 나섰다. 미국은 또 중국 통신장비제조업체인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미국 기업들과의 거래를 제한했다.

여기에 더해 미국은 나머지 3000억 달러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위협하고 있고, 중국 역시 미국을 겨냥한 '중국판 블랙리스트'를 준비하는 한편, 희토류 수출 제한 카드까지 꺼낼 채비를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강온 양면의 메시지를 내놓으며 예측불허의 심리전을 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일본으로의 출국에 앞서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합의 불발시 "매우 상당한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의 플랜B는 만약 우리가 합의하지 못한다면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며 어쩌면 25%가 아니라 10%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를 10%, 25% 등 단계적으로 올리며 중국을 압박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사카에서 기자들에게 시 주석과의 회담에 대해 "최소한 생산적일 것"이라며 "우리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무엇이 도출되는지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서 협상이 개시되더라도 관세는 관세대로 대화는 대화대로 진행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는 결국 글로벌 경기 둔화 및 경기침체로 이어져 국내산업이 직접적으로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