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서비스 가입 전자청약 시스템, 대리점 넘어 판매점까지 확대 적용
상태바
이통서비스 가입 전자청약 시스템, 대리점 넘어 판매점까지 확대 적용
태블릿PC 등 활용, 종이 계약서 없애 개인정보보호 강화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6.28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환용 기자]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휴대전화 등 이동통신서비스 가입 시 영업점이 불법 개인정보 보유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협의해 태블릿PC 등을 활용한 전자청약 시스템을 판매점까지 확대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동통신시장 전자청약시스템은 지난 2014년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된 ‘개인정보보호 정상화 대책’ 일환이다. 이통사와 대리점 간에는 지난 2015년 12월 도입됐다. 하지만 이통사와 직접 계약관계가 아닌 판매점에는 전자 시스템이 도입되지 않아 아직 종이 계약서로 계약이 이뤄진다. 이 때문에 판매점이 계약서를 불법 보관하는 등 불법적인 개인정보 보유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문제가 계속 제기돼 왔다.

이번 전자청약시스템 도입은 오는 7월 1일 SKT를 시작으로 9월 23일 KT, 12월 23일 LGU+ 순으로 시범 운영된다. 추후 이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추후 이동통신시장에 종이 계약서 없는 전자청약시스템을 판매점까지 완전 정착시킨다.

판매점까지 전자청약시스템이 도입되면 영업점이 불법적인 개인정보를 보관할 수 없게 돼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휴대전화 가입 절차가 완전 전산화되면 서식지 작성, 스캔 등 기존 업무 절차도 간소화된다. 편의성이 증진될 뿐 아니라 판매점 개인정보 처리에 대한 이용자 신뢰도가 높아져 전체 이동통신시장 개인정보보호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방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동통신시장 개인정보보호 실태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개선을 통해 이용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