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오프라인 매장 잇따라 새단장…최신 공간 트렌드 선도 나선다
상태바
한샘, 오프라인 매장 잇따라 새단장…최신 공간 트렌드 선도 나선다
한샘 디자인파크 잠실점 10년만의 리뉴얼…대전 둔산점도 새단장
대형 쇼룸 한샘 전주점 키친바흐 리뉴얼
  • 황진영 기자
  • 승인 2019.06.2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샘이 키친&바스 전시장에서 열린 고객들을 초청해 쿠킹클래스를 열고 있다. [사진=한샘]

[이뉴스투데이 황진영 기자] 한샘이 전국의 대규모 오프라인 매장들을 새단장하며 고객들에게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공간 제안에 나섰다.

한샘은 최근 디자인파크 서울 잠실점과 대전 둔산점, 전북 전주점의 키친&바스관의 리뉴얼을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리뉴얼된 잠실점과 둔산점, 전주점을 방문하면 한샘의 전문 키친디자이너로부터 3D 인테리어 설계 프로그램인 ‘홈플래너’를 활용한 맞춤형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샘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홈플래너는 상담자의 집 도면 위에 원하는 가구를 배치해 3D 이미지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전에 자신의 집에 맞는 가구 배치나 인테리어를 설계할 수 있어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

한샘 디자인파크 잠실점은 이달 초 새 단장을 마치고 그랜드 오픈 이벤트를 개최하며 고객들을 맞이했다. 10년만에 이뤄진 이번 리뉴얼을 통해 한샘은 부엌과 욕실 등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한 플랜들을 고객들에게 제안한다.

우선 신규 바스존과 수납 공간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는 한샘만의 빌트인 수납 등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다. 또 룸 형식의 상담석에서 프라이빗한 전문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이어 대전 서구 둔산동 홈플러스 3층에 위치한 한샘 키친&바스 둔산점도 새단장을 마쳤다. 키친바흐부터 합리적인 가격의 ‘유로(EURO)’ 부엌 제품과 빌트인 수납가구, 욕실 등 집 꾸밈에 필요한 다양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새단장을 통해 둔산점 키친&바스 전시장은 기존 50평에서 150평으로 3배 이상 넓어졌다. 더불어 키친바흐 ‘맨하탄’, ‘페닉스’ 등 부엌가구와 한샘바스 ‘페블 내추럴’ 등 신제품을 추가로 전시했다.

이와 함께 둔산점은 리뉴얼 오픈 당일에 총 50여명의 고객이 참여한 가운데 쿠킹 클래스를 열었다. 한샘 둔산점은 앞으로도 전시 공간을 활용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샘의 프리미엄 브랜드 ‘키친바흐(KITCHEN BACH)’ 전주점도 최근 전시장 새단장을 마쳤다.

키친바흐 전주점은 최근 부엌가구 트렌드인 무광 도어제품을 비롯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와인 레스토랑’, ‘카페’, ‘쿠킹 랩’ 스타일 등 다양한 플랜들을 리뉴얼해 선보인다.

한샘 관계자는 “한샘은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공간을 제안하고, 활용하는 팁을 고객들이 직접 보고 체험하실 수 있도록 지속적인 매장 리뉴얼을 이어갈 것”이라며 “더욱 쾌적해진 공간에서 많은 고객들이 방문해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