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위생용품 첫 합동단속 실시…위반업체 27곳 적발
상태바
식약처, 위생용품 첫 합동단속 실시…위반업체 27곳 적발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6.2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위생물수건 등 위생용품 안전관리를 위해 지난달 20일부터 24일까지 위생용품 제조·위생처리업체 총 740곳을 대상으로 합동단속을 진행한 결과 위생용품관리법을 위반한 업체 27곳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여러 부처로 분산돼 있던 위생용품의 관리를 식약처로 일원화하면서 ‘위생용품관리법’을 제정·시행한 이후 처음 실시된 전국 단위 점검으로 지방식약청, 지방자치단체, 소비자위생용품위생감시원 등이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적발된 주요 위반내용은 △시설기준 위반 5곳 △영업자 및 그 종업원의 준수사항 위반 18곳 △자가품질검사 의무 위반 2곳 △품목제조보고 의무 위반 1곳 △표시기준 위반 1곳 등이다.

또 시중에 유통·판매되고 있는 세척제, 식품접객업소용 물티슈, 위생물수건, 일회용 면봉, 화장지 등 위생용품 380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위생물수건 9건, 식품접객업소용 물티슈 1건이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민들이 자주 사용하는 위생용품 제조업체 등에 대한 지도·점검 및 수거·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업체의 위생관리 수준을 높여 소비자가 안심하고 위생용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