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文대통령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해라"
상태바
민노총 "文대통령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해라"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2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소속 한국도로공사 요금수납원들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고속도로 톨게이트의 자회사 운영 철회와 요금수납원에 대한 직접고용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한국도로공사가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며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총파업투쟁본부는 26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은 1500명 대량해고를 감당할 수 있겠느냐"며 "우리 모두 해고돼 함께 투쟁할 수 있는7월을 기다리고 있다"고 협박했다.

현재 전국 350여 곳 영업소에서 근무하는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은 6700여명이다. 이들은 한국도로공사와 계약한 용역회사 소속이다. 도로공사는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으로 별도의 자회사를 만들어 이들의 전적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민주노총은 요금수납 노동자들이 도로공사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확인 소송 1심과 2심에서 승소한 사례를 근거로 자회사 전적이 아닌 '직접고용'을 촉구하지만 공사측은 별개의 사안으로 보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도로공사의 치졸하고 야비한 회유와 협박에도 불 현재 민주노총, 한국노총 1500여명의 요금수납 노동자들이 당당하게 투쟁하고 있다"며 "모든 책임은 청와대와 도로공사에 있음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이같은 사태를 유발한 장본인은 문재인 정부와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이라며 "요금수납자들은 오는 6월 30일 해고 등 이미 짜놓은 시나리오에 얽매이지 않고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