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미얀마 송전선로 건설공사 수주…공사비 약 1046억원
상태바
두산건설, 미얀마 송전선로 건설공사 수주…공사비 약 1046억원
다양한 송전선로 건설 실적 바탕으로 사업 기회 창출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2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지도. [자료=두산건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두산건설은 지난 3월 미얀마 전력에너지부로부터 낙찰통지를 받은 ‘타웅우-카마나트 구간 초초고압 송전로 공사’를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타웅우-카마나트 구간 초초고압 송전로 공사는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으로 미얀마 타웅우에서 카마나트에 이르는 174Km 구간에 500kV 철탑 368기를 건설하는 송전선로 공사다. 미얀마에서는 최초로 진행되는 최대 단일 규모 공사로, 공사금액은 8958만USD(약 1046억원)이다.

미얀마 국토 면적은 우리나라의 6.5배인 반면 총 송전선로 길이는 우리나라의 3분의 1 수준으로 전기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정부는 2030년까지 전력수요를 100% 충족할 목표로 계획을 수립·추진하고 있으며 공적개발원조와 다자개발은행에서 지속적인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미얀마 전력에너지부는 기존 230kV보다 고품질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500kV 대규모 송전선로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수주 건이 그 시작이다. 이번 공사로 미얀마의 부족한 전력문제가 일부 해소되면 전력 보급을 확대로 이어져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두산건설은 전망하고 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두산건설은 다양한 송전선로 건설 실적을 통해 갖춘 정상급 시공 역량으로 이번 공사를 성공적으로 완료할 것”이라며 “이번 공사를 통해 가파르게 성장하는 미얀마 시장에서 송전선로 추가 수주는 물론 다양한 사업의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