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애 시, 중단 사실·장애원인·대응조치 등 이용자 고지 의무화
상태바
통신장애 시, 중단 사실·장애원인·대응조치 등 이용자 고지 의무화
방통위, 통신장애 손해배상 관련 전기통신사업법 시행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6.2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앞으로 전기통신사업자는 통신장애 발생 시 관련 역무제공 중단사실과 손해배상에 관해 이용자 고지를 의무화하게 되고,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 받는다.

25일 방송통신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기통신사업법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은 지난해 말 KT 아현국사 화재 후속 조치로, 전기통신사업자 책임과 의무를 강화했다.

개정된 전기통신사업법(제33조)과 시행령(제37조의11 신설)에 따라 기간통신사업자의 경우 통신국사 등 중요통신설비 장애로 인해 역무제공이 중단된 경우 지체 없이 △역무제공이 중단된 사실 및 그 원인, △대응조치 현황, △상담접수 연락처 등을 이용자에게 알려야 하며, 중요통신설비 이외의 기타 설비의 장애·오류 또는 트래픽 초과 등으로  역무제공이 2시간 이상 중단된 경우에도 위 사항을 고지해야 한다.

부가통신사업자의 경우 기간통신사업자의 회선설비 장애가 아닌 자체적인 설비의 장애·오류로 인해 역무제공이 4시간 이상 중단된 경우 이용자에게 관련 사실을 고지해야 한다. 다만, 중소사업자의 규제부담을 완화하고 무료 제공되는 인터넷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연간 전기통신역무 매출액이 100억원 미만이거나 일일평균 100만명 미만이 이용하는 부가통신역무와 매월 또는 일정시기에 결제하는 이용요금 없이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전기통신역무가 중단된 경우는 예외로 했다.

아울러, 전기통신사업자는 역무제공 중단사실을 고지한 경우 역무제공 재개일 또는 장애 해소일로부터 30일 이내 △손해배상 청구권자, △손해배상의 기준, △손해배상의 절차 및 방법을 알려야 한다.

전기통신사업자는 역무제공 중단 사실 및 손해배상 기준 등을 알릴 때 △전자우편, △문자메시지,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 등의 접속화면 게시 중 1개 이상의 방법으로 알려야 한다. 다만, 통신장애 사실을 알릴 때 통신장애로 인해 설비사용이 어려울 경우에는 언론사에 중단사실을 지체 없이 알린 후, 이용자 고지가 가능해지는 즉시 고지하도록 해 이용자들이 통신장애에 대한 정보를 가능한 신속하게 확인 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전기통신사업자가 법을 위반해 역무제공 중단사실과 손해배상 기준을 알리지 않은 경우에는 10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이효성 위원장은 “5G시대 통신서비스는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활용되는 만큼 전기통신사업자의 통신설비 관리책임을 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통신장애 관련 이용자 고지의무의 신설을 통해 통신사 운영이 보다 투명해 지는 한편 통신장애로 인한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해 이용자 권익을 강화하는 정책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