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證, 두나무 플랫폼 공유 및 제휴 서비스 확대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NH투자證, 두나무 플랫폼 공유 및 제휴 서비스 확대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잔고 실시간 동기화·두나무 카카오스탁에서 ‘증권플러스’로 7월 리브랜딩 예정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6.2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증권은 24일 두나무 본사에서 이석우 두나무 대표(왼쪽 네 번째)와 안인성 NH투자증권 WM Digital본부장(왼쪽 다섯 번째) 및 임직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NH투자증권은 24일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증권플러스(구 카카오스탁)를 운영하는 두나무와 ‘플랫폼 공유를 통한 제휴 서비스 확대’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본 MOU로 증권 플랫폼을 이용하는 고객의 잔고를 실시간 동기화하고 주식주문 체결 내역을 고객의 신청에 따라 어느 플랫폼에서든 알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모바일 증권 나무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를 증권플러스 앱으로 7월 중 오픈할 계획이다. 또한 두나무의 카카오스탁 서비스는 7월 1일 '증권플러스'로 리브랜딩 될 예정이다.

양사는 이미 4월부터 암호화폐 시세 정보 수급에 대한 계약을 체결해 NH투자증권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 암호화폐 시세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MOU를 기반으로 향후 암호화폐로 대표되는 디지털자산 시장에 대한 대응과 제휴를 확대해 갈 예정이라 밝혔다.

2012년 설립된 두나무는 국내 대표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으로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소셜 트레이딩 기반 주식 플랫폼 증권플러스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자회사 두나무앤파트너스를 통해 블록체인 스타트업에 1000억 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안인성 NH투자증권 WM Digital 본부장·상무는 “양사는 Digital영역에 여러 접점에서 각 사의 역량과 장점을 활용한 제휴 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다”라며 “궁극적 목표는 고객 관점에서 필요한 최적화된 선도적 서비스 구축이며 기술(핀테크)을 통한 고객경험 확대에 대한 지속적인 시도가 이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두나무의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와 NH투자증권의 우수한 금융 플랫폼 결합으로 혁신적인 협업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제휴로 양사 고객에게 더욱 편리하고 사용성 높은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