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협력사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강소기업 육성
상태바
두산인프라코어, 협력사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강소기업 육성
선진 사례 및 혁신 기법 전파…올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 중점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2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인프라코어 구매총괄 이용진 상무(왼쪽)와 대경기업 조영호 대표이사가 프로그램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두산인프라코어는 협력사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인 ‘2019 리딩 서플라이어(Leading Supplier)’ 활동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리딩 서플라이어는 선진 사례와 혁신 기법을 전파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두산인프라코어 동반성장 활동이다. 자체적인 협력사 육성 프로그램(Doosan Supplier Excellence Program)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생산 운영, 품질 보증, 제조 기술 등을 지원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리딩 서플라이어 대상 업체로 선정된 5개 협력사와 육성 프로그램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우선 협력사의 제품 품질과 납기 준수율을 개선하는 데 집중하고, 활동 종료 후에도 협력사 스스로 개선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육성기, 사후관리, 자생력 강화, 내재화 총 4단계로 활동을 세분화했다. 올해는 생산 전 과정을 디지털화하는 솔루션을 결합해 생산성과 품질,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스마트 팩토리 구축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리딩 서플라이어는 협력사와의 선순환적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상생 활동이다”라며 “협력사는 모기업 경쟁력의 원천이다. 제품과 품질, 서비스 등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상생협력 활동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