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SUV 베뉴, 경형·소형 시장 포섭(包攝) 예고
상태바
현대차 SUV 베뉴, 경형·소형 시장 포섭(包攝) 예고
24일부터 사전 예약 정식 출시는 7월 중
경형 및 소형차와 가격차이 적어 장점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6.2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현대자동차가 엔트리 소형 SUV 베뉴로 경형·소형 시장을 포섭(包攝)한단 계획이다.

우선 엔트리카란 자동차 구매 고객들이 생애 처음으로 구입하는 차량을 의미하는 용어로서 배기량 1천500cc 이하의 소형차를 지칭할 때 사용한다. 특히 베뉴는 엔트리 소형 SUV라고 정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24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한 현대차 베뉴는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모델 스마트, 모던, FLUX등 총 3가지 트림으로 수동변속기 모델을 포함해 1473만원부터 2141만원에 판매된다.

특히 베뉴는 국내 경차로 대표되는 모닝(950~1445만원), 스파크(972~1493만원), 레이(1220~1670만원)과 가격적인 부분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경쟁력을 갖는다. 또한 국내 시장서 소형 세단이 단종 되며 소비자의 차량 선택의 폭이 줄어들자 베뉴가 대안으로 꼽힌다.

현재 국내서 소형차로 꼽히는 모델은 르노삼성의 ‘클리오’로써 현재 판매가격이 1954~2298만원에 책정되어 있다. 베뉴의 자동변속기 모델 판매가격이 1799만원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소형차와도 경쟁력을 갖게 된다.

이외에도 베뉴는 엔트리급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하이빔 보조(HBA, High Beam Assist)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해 경쟁력을 갖췄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올 1~5월 국내 경차 판매량은 4만695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7% 감소하며 경차시장이 역성장 중이라며 현대차는 경차와 소형차의 중간 크기의 엔트리 SUV 베뉴로 새로운 고객을 유치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뉴욕 모터쇼 공개 후 좋은 반응을 불러 일으켰던 베뉴가 국내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만족시키는 하나의 상징적인 브랜드로 많은 사랑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7월 출시 예정인 베뉴의 사전계약을 24일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