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랭킹 5위 모이카노 꺾고 타이틀 향해 고속 질주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정찬성, 랭킹 5위 모이카노 꺾고 타이틀 향해 고속 질주
정찬성 선수가 오른손 훅을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UFC 페더급 12위 정찬성(32, 코리안좀비MMA)이 페더급 5위 헤나토 모이카노(30, 브라질)을 상대로 58초 만에 TKO를 따내며 승리했다.

정찬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 본 웰니스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54 메인이벤트에서 헤나토 모이카노에게 오른손 카운터 훅을 적중시키며 1라운드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정찬성은 오른손 카운터 훅을 맞고 휘청이는 모이카노에게 왼손 훅 연타를 날렸다. 모이카노가 쓰러지자 정찬성은 파운딩을 퍼부었다.

이번 승리로 정찬성은 통산 전적을 15승 5패로 쌓았다. 2017년 2월 데니스 버뮤데즈를 상대로 치렀던 복귀전에 이어 2년 4개월 만에 승리다.

모이카노는 제레미 스티븐스, 컵 스완슨 등 페더급의 쟁쟁한 선수들을 상대로 승리한 강자다. 정찬성은 이런 모이카노를 1라운드 58초만에 TKO시키며 두 번째로 빠른 승리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 호미닉을 경기 시작 7초 만에 펀치 KO로 이긴 바 있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줌마 2019-06-23 20:25:33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했습니다.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