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구재단 “지식의 진보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
상태바
한국연구재단 “지식의 진보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
재단 설립 10주년 맞아 ‘비전 NRF 2030 선포식 및 정책포럼’ 20일 개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6.2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20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한국연구재단 비전 NRF 2030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에게 환영사를 말하고 있다. [사진=한국연구재단]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국연구재단이 통합 출범 10주년을 맞아 임직원 및 외부인사 300여명과 함께 2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비전 NRF 2030 선포식 및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재단은 이날 ‘창의적 연구와 인재양성 지원으로 지식의 진보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라는 새로운 미션을 정하고 앞으로 10년을 준비했다.

재단은 2009년 6월 26일 한국과학재단과 한국학술진흥재단, 국제과학기술협력재단이 통합해 출범한 연구관리 전문기관으로 올해는 통합한지 10년이 되는 해다.

재단은 올해 미래 10년의 청사진을 담은 비전 NRF 2030을 수립했고 새로이 세운 비전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 선포식은 오프닝 영상을 시작으로 환영사, 공로자 표창, 비전 발표, 주니어보드 발족 등으로 꾸려졌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은 비전 수립 배경과 비전체계의 세부내용을 임직원과 외부 인사 앞에서 직접 설명했다.

이번에 발표한 비전 NRF 2030에는 연구자, 국민, 정부부처, 내부구성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기대와 요구에 맞추어 재단이 미래의 건강한 학술‧연구생태계 조성을 선도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그동안 창의연구와 인재양성 지원에만 머물렀던 역할이 국민과 국가에 미치는 영항까지 포함될 수 있도록 ‘창의적 연구와 인재양성 지원으로 지식의 진보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라는 새로운 미션으로 정했다.

비전은 연구자의 책임 있는 연구를 지원해 사회가치를 창출하는 인재를 양성하며 재단 지원으로 창출된 연구 성과가 국민의 삶의 질에 기여하는 선순환체제를 만들어가기 위해 ‘학술·연구의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는 연구지원 글로벌 리더’로 구체화하여 수립했다. 그리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가치 4개와 전략목표 5개를 제시했다.

이어 각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재단의 앞으로 10년의 정책 방향을 이야기하기 위해 ‘미래 10년을 향한 한국연구재단의 혁신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정책 포럼을 진행했다.

기조강연을 맡은 염재호 고려대 행정학과 교수는‘한국연구재단 통합 10년의 성과와 미래 비전’을 설명했다. 염 교수는 한국연구재단의 통합 출범 이후 달성한 학술‧연구개발 지원관리의 혁신적 성과를 설명하면서 연구지원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기 위한 역할을 제시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에서는 여준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로봇미디어연구소 소장이 ‘국가연구개발 정책 수립 및 지원 전 주기에 걸친 거버넌스의 진단과 혁신 방향’이라는 주제로 정책 수립 과정에 적극 참여하는 기관으로서의 거버넌스 전환 필요성을 발표했다. 

다음 주제 발표자인 이재열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닫힌 위계에서 열린 네트워크로 :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과학기술과 인문사회 협업 방안’이라는 주제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정책 대응과 사회적 가치를 구현할 과학기술과 인문사회 융합 전략을 모색하고 재단의 지원 방향을 제안했다.

송위진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민과 함께하는 연구개발’이라는 주제로 사회문제 해결과 연구개발 활동이 시너지를 창출하는 플랫폼 구축 방안과 함께 이를 위한 한국연구재단의 역할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모든 발표자와 토론자가 함께 패널토론을 진행한 뒤 청중이 직접 참여하는 종합토론 시간을 가졌다.

노정혜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비전 NRF 2030의 핵심 키워드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학술‧연구 생태계 조성”이라며 “미래 10년을 준비하는 한국연구재단의 다짐과 노력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