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미량 혈액만으로 암 확인…기초과학연구원, 진단 시스템 개발
상태바
극미량 혈액만으로 암 확인…기초과학연구원, 진단 시스템 개발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6.2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극미량의 혈장만으로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20일 조윤경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그룹 리더(울산과학기술원 교수) 연구팀이 혈장에서 나노 소포체를 포획해 암을 진단하는 혈소판 칩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암세포가 혈소판에 둘러싸인 형태로 혈액을 통해 이동한다는 점을 역이용해 암세포 유래 나노 소포체를 쉽게 포획할 수 있는 진단 시스템을 고안했다.

미세 유체 칩 바닥에 혈소판 세포막을 고정한 것이 핵심으로, 암세포가 혈소판 칩 표면에 결합하도록 하기 위한 장치인 셈이다.

실제 암 환자와 건강한 사람 혈장 1㎕(마이크로 리터)를 혈소판 칩에 각각 주입하고 비교한 결과 암 환자 혈장에서 더 많은 나노 소포체가 검출됐다.

전이 암세포 실험에서는 비전이 암세포 실험에서보다도 더 많은 나노 소포체가 확인됐다.

이는 나노 소포체 양을 토대로 암 발생과 전이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조윤경 그룹 리더는 “체내 혈소판·암세포 친화력을 모방해 암세포에서 나온 나노 소포체를 검출했다"며 "복잡한 처리 없이 혈장을 그대로 이용했는데도 극소량 샘플로부터 암세포 유래 나노 소포체를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5월 27일 자에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