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내 대규모 개발사업…부동산 시장 기대감 UP
상태바
영종도 내 대규모 개발사업…부동산 시장 기대감 UP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 및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착공 소식도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2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종도 복합리조트. [자료=함스피알]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표류 중이던 영종도 내 대규모 개발사업 추진되면서 부동산시장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한 데 이어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착공 소식도 전해진다.

건설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영화사 파라마운트 픽처스 테마파크와 함께 5성급 호텔, 1만5000석의 다목적 공연장, 컨벤션 시설 등이 들어서는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가 빠르면 이달 착공할 예정이다.

영종도 내 3번째 복합리조트인 인스파이어가 2022년 개장하면 현재 운영 중인 파라다이스 복합리조트와 2021년 개장하는 미단시티 복합리조트와 함께 세 축을 형성한다. 이른바 ‘한국판 라스베이거스’로 타운으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이에 영종도 내 예정돼 있는 인천국제공항 4단계 개발사업, 무의쏠레어복합리조트, 환상드림아이랜드, 제3연륙교, 영종순환도로 등 영종도 내 다른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인천공항은 제2여객터미널 개장에 따른 이용객 증가로 지난해 전 세계 공항 가운데 5번째로 국제여객 이용객 수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2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등 인프라 확장 사업을 연내 추진해 2023년까지 공항 이용객을 연간 1억명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대규모 복합리조트가 들어서면 고용인구와 관광인구가 증가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영종도에는 BMW드라이빙센터, 보잉항공훈련센터, 스태츠칩팩코리아 등을 비롯해 국내외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도시 성장도 기대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2003년 2만3054명이던 영종도 인구는 올해 4월 기준 8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7만4704명이던 것에 비해 1년 만에 약 6000명이 증가한 수치다.

인구 증가에 따라 미분양 물량도 크게 감소하는 추세다. 한때 2600여가구 넘게 있던 미분양 물량은 현재 4월 기준 563가구만 남아있다. 다만 올해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많아 당분간 영종도 부동산 시장은 전월세 시장의 가격 조정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카지노와 복합레저타운 추진 발표 이후 침체됐던 영종도 부동산시장이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라며 “입주 중인 영종 하늘도시 아파트 가격은 여전히 분양가보다 낮지만 매물은 조금씩 줄어들고 있어 대규모 카지노와 복합레저타운 설립 등 영종도 개발이 분양시장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운서역 반도유보라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이런 가운데 반도건설은 올해 영종도 마수걸이 분양으로 주상복합 아파트 운서역 반도유보라’와 단지 내 상가 ‘운서역 유토피아’를 이달 말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운서역세권에서 16년 만에 선보이는 새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26층, 6개 동, 전용83~84㎡, 총 450가구세대 규모와 상업시설로 조성된다.

공항철도 운서역이 도보역세권 단지로 마곡나루역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단지 내 키즈&라이프 복합몰로 꾸며지는 운서역 유토피아에는 어린이 전용 수영장 ‘아이풀’, 신개념 놀이문화 공간 ‘바운스’, 대치학원이 입점 확정됐다. 향후 어린이 스포츠시설 ‘PEC 스포츠아카데미’도 입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