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퓨얼셀, 韓 최초 중국 수소연료전지 시장 진출
상태바
에스퓨얼셀, 韓 최초 중국 수소연료전지 시장 진출
중국 내 합자 투자 기업 설립 계획…인프라 구축 및 제품 생산 위한 기술 전수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1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권 에스퓨얼셀 대표이사(왼쪽에서 두번째)가 지난 6월 진 타이 쉔 중국 대련화성과일신에너지유한공사 회장(왼쪽에서 세번째)과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에쓰퓨어셀]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에스퓨얼셀이 한국 최초로 중국 수소연료전지 시장에 진출했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전문기업 에스퓨얼셀은 지난 6월 초 중국의 대련화성과일신에너지유한공사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을 위한 합자기업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대련화성과일신에너지유한공사는 가스제조설비 전문기업으로 중국 내수시장 개척을 담당하며, 에스퓨얼셀은 중국에서 제품 생산을 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 및 기술을 전수할 계획이다.

합자회사는 오는 7월 설립해 중국에서 연료전지 시스템을 제작한다. 본격적인 판매는 9월부터 진행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에 대해 “에너지 수요가 높은 중국 시장에서 건물용 연료전지의 원가를 감소시켜 이를 기반으로 전세계적으로 연료전지 보급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