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바이오의약품 국제 리더기관 성과 인정
상태바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바이오의약품 국제 리더기관 성과 인정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6.1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018년 ‘바이오의약품 표준화 분야 WHO 협력센터‘ 연차보고서를 발간·배포 한다고 17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011년 영국, 일본, 미국 등에 이어 세계 5번째 ‘바이오의약품 표준화 분야’ WHO 협력센터로 지정받았고, 지난해 제3회 서태평양지역 WHO 협력센터 포럼에서 우수 WHO 협력센터로 수상한 바 있다.

연차보고서에 담긴 주요 내용은 지난해 수행한 △WHO 가이드라인 및 권고사항 제‧개정 지원 △국제표준품 및 시험법 관련 국제 공동연구 △개발도상국 규제기관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훈련 △서태평양지역 등에서 WHO 가이드라인 이행 촉진 등과 관련된 주요 성과를 인정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바이오시밀러 질의응답 관련 가이드라인‘ 등 바이오의약품 분야 WHO 가이드라인 47건에 대한 기술자문과 ’빈혈치료제 표준품’ 등 56건의 WHO 국제표준품 개발 공동연구를 수행해 왔다.

또 개발도상국의 바이오의약품 분야 규제역량강화를 위해 WHO에서 국제교육훈련센터로 지정받아 GMP 심사관 교육, 국가출하승인 교육, 백신 장비 교육 등 총 37개국 230명에 대해 교육을 실시했다.

‘WHO 바이오의약품 GMP 이행워크숍’ 등 국제기준의 이행을 위해 WHO와 공동으로 총 9건의 국제회의도 개최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관계자는 “이번 2018년 연차보고서를 국문 뿐 아니라 영문으로 발간할 예정”이라며 “바이오의약품 표준화 분야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위상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