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탈원전 하는 사이…러‧중‧일 3강(强)은 ‘원전밀기’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정유·화학 헤드라인 톱
한국 탈원전 하는 사이…러‧중‧일 3강(强)은 ‘원전밀기’중국과 러시아는 원전 교류 강화…일본은 탈탈원전 선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사진=한수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이 탈(脫)원전으로 그동안 축척해온 원전 기술력을 폐기하는 사이 주변 강국인 러시아와 중국, 일본은 원전을 향한 보폭을 더욱 넓히고 있는 모양새다.

17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는 최근 약 200억 위안(3조4000억원) 규모 원전 건설 사업에 공조했다.

러시아 국영 원전 기업인 로사톰(ROSATOM)은 최근 중국과 원전 2기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내용은 중국 랴오닝성에 쉬다바오(Xudapu) 원전 3·4호기를 건설하는 계약이다.

로사톰은 지난 3월 중국 톈완(Tianwan) 7·8호기 원전 건설도 수주했다. 4기 원전에는 러시아제 신형 원자로 VVER-1200가 탑재될 예정이며 사업 규모는 총 200억 위안에 달한다.

당초 쉬다바오, 톈완 원전은 모두 미국이 수주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었다. 예상을 뒤집은 것은 중국과 러시아의 ‘원전 공조’다.

러시아의 로사톰은 중국·인도는 물론 원전 불모지인 중동·아프리카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로사톰이 이같이 원전 수출 보폭을 넓히는 것은 러시아가 원전 수출국과 에너지와 안보, 나아가 외교 협력을 강화하려는 장기적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일본은 2011년 후쿠시마 사고 이후 위축된 원자력발전산업을 되살리기 위해 원전 인재 양성을 본격화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경제산업성·문부과학성 등 부처와 원전 관련 산·학 관계자들이 정기적으로 교류하는 ‘관계부처 합동회의(가칭)’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기업의 원전 신·증설이 원활하지 않아 원전산업이 쇠퇴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또한 최근 일본 내각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17년 3% 수준인 원전 발전량 비율을 2030년까지 20~22%로 늘리는 내용을 담은 에너지 정책 보고서를 채택했다.

일본 원전은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로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지만 원전산업은 하향길로 접어들었다. 일본 내 36기 원전 중 강화된 안전기준을 통과한 곳은 9기에 불과했다. 원전 수출도 여의치 않으면서 전문 기술이 사장될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세계 원전 시장에서 강자로 부상한 중국,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다시 원전 신기술 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시각을 바꿨다.

산케이신문은 ‘그동안 일본의 원자력 인재 육성은 중공업체나 전력회사 등 민간 중심이었다. 일본 정부는 새 회의체 가동을 계기로 예산을 투입해 원자력 인재 키우기를 정책적으로 지원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주변 3강’이 이같이 친원전 정책을 펴는 사이 한국은 탈원전을 선언하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스스로 깎아 먹고 있다.

러시아 로사톰은 중국을 비롯해 인도, 이란, 터키, 요르단, 이집트 등 세계 12국에서 원전 36기를 건설 중이다. 해외에서만 앞으로 10년 동안 1335억달러(약 158조원)어치 일감을 따놓은 것이다.

반면 한국은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에 바라카 원전 4기 수출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세계 최고 원전 기술력을 가지고 있지만 글로벌 시장에서는 스스로의 가치를 평가절하 하고 있다.

게다가 정부의 탈원전 선언으로 원전산업이 가파르게 추락하면서 원전 수출 경쟁력은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최근 원자력 전공 학생이 급감하고 원전 공기업 퇴직자가 줄을 잇고 있으며 매년 20여 명에 달했던 KAIST 원자력학 전공자는 지난해 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