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세경쟁력 순위 하락폭...지난 2년간 최대 수준
상태바
韓 조세경쟁력 순위 하락폭...지난 2년간 최대 수준
한경硏 조사 발표, 법인과세 분야 20위→28위 8단계 하락…국제조세 분야도 31위로 부진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17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뉴스투데이]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법인세 인하와 과세방식 전환 통해 국제 조세경쟁력 제고가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7일 ‘조세 국제경쟁력지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를 법인세 인상으로 조세 국제경쟁력지수가 하락중이며, 조세경쟁력지수 제고를 위해 취약 분야인 법인과세와 국제조세 분야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조세 국제경쟁력지수 순위는 2016년 이후 하락하고 있으며, 최근 2년 사이 하락폭이 두 번째로 큰 국가다. 우리나라는 하락 기간 내 독일, 노르웨이, 체코 등에 순위가 역전됐으며, 하락폭은 슬로베니아(-6), 대한민국ㆍ아이슬란드(-5) 순이다. 

개인소득과세와 소비과세는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나, 국제조세는 하위권(30~32위)에 머무르고 있고, 중위권(15~20위)이었던 법인과세가 2018년 하위권(28위)으로 하락하면서, 총 순위의 하락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임동원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2017년말 법인세 최고세율 인상(22%→25%)이 조세경쟁력지수의 하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며, 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국제조세가 개선되지 않는 점도 문제"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경쟁력이 약화되는 반면 미국은 조세의 국제 경쟁력이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은 트럼프 정부의 세제개혁안을 통해서 조세경쟁력지수가 4계단이나 크게 상승됐다. 

미국의 세제개혁안은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법인세 인하(35%→21%), 다국적기업의 세부담 경감 및 해외소득유보 방지를 위한 해외자회사배당소득 과세 면제, 상속증여세 공제금액 2배 확대(1120만달러) 등이 핵심이다. 

임 부연구위원은 "미국이 법인세 인하를 통해 2018년 조세경쟁력지수 중 법인과세 부분을 15계단이나 상승시켰고, 총지수의 순위 상승을 이끌었다"며 "한국도 법인세 최고세율을 22%로 인하하고, 연구개발(R&D) 조세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미국이 해외 사업소득 및 배당소득에 대해 과세하지 않는 방식(원천지주의)을 채택하면서, OECD 국가 중 전세계소득에 대하여 과세하는 방식(거주지주의)을 유지하는 국가는 한국, 아일랜드, 멕시코 등 5개국으로 줄어들었다.

OECD 국가 중 8번째로 높은 법인세율은 경기 둔화 우려가 높아지는 현재 상황과 국제적인 법인세 인하 흐름에 부합하지 않으며, 기업활동 및 경제성장에 부담을 주므로 인하되어야 한다는 얘기다. 

또 임 위원은 "2010년 대비 2018년 법인세율이 인상된 OECD 국가는 우리나라 포함 6개국 뿐이며, 인하 국가는 19개국이나 된다"며 "아시아 주변국의 법인세율도 우리나라보다 낮은 상황이므로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국제조세 분야에서는 근본적인 과세방식의 전환, 즉 원천지주의 과세로의 전환을 통해서 해외유보소득의 국내 유입을 유도하고, 다국적기업 유치를 위한 국제적 조세경쟁력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