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762
상태바
문재인 정부 D+762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6.1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노르웨이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한국-노르웨이 정상회담을 마친 직후 열린 공동 기자간담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6월내 남북 정상회담, 물리적으로 가능”

문재인 대통령이 6월 안에 남한과 북한의 정상회담을 열 수 있기를 바란다는 의지를 13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노르웨이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니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한 직후 공동 기자간담회에서 6월 안에 남북 정상회담이 가능여부에 대해 “나도 알 수 없다”면서도 “남북 정상회담이 짧은 기간 안에 연락과 협의를 거쳐 열린 경험이 있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진 않다”고 밝혔다.

그는 “12일 답변은 언제든 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됐고 그 시기는 김 위원장에게 달렸다는 뜻”이라며 “나는 시기, 장소, 형식을 묻지 않고 언제든 대화에 응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의 내용을 미국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도 알렸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며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말한 것 이상으로 내가 먼저 이야기할 수 없다”며 양해를 구했다.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대북제재의 해제에 필요한 요건으로 들었다.

남한과 북한의 관계를 놓고는 군사적 긴장의 완화를 그동안의 성과로 들면서 인도적 교류와 지원을 지속할 계획을 내놓으면서도, 개성공단 가동 재개를 비롯한 경제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를 전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