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슛돌이 이강인, 너만 믿는다!”…U-20 축구 결승, 전국 거리 ‘들썩’
상태바
“슛돌이 이강인, 너만 믿는다!”…U-20 축구 결승, 전국 거리 ‘들썩’
FIFA 주관 축구대회…한국 남자 대표팀 첫 결승 진출 ‘쾌거’
서울 오후 갑작스런 빗줄기도 시민들 응원 열기 ‘고조’
전국 도심 곳곳 거리‧개별 가정 치맥 응원 분위기로 ‘후끈’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6.15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 대한민국 대 우크라이나의 결승전을 대형 스크린으로 관람하는 시민들. [사진=오재우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의 결승전을 앞두고 전국 곳곳에서 경기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다.

우리나라 축구 역사를 새로 쓰는 경기인 만큼, 응원전 열기도 뜨겁다.

대한축구협회는 원래 광화문광장에서 응원전을 열려다 광화문 광장 통로에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이 설치돼 있어 안전 문제 등을 우려해 장소를 월드컵 경기장으로 바꿨다. 밤샘 응원을 각오한 붉은악마들이 상암 월드컵 경기장을 비롯해 속속 거리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는 곳으로 모여들고 있다.

해가 지기 전인 낮부터 붉은악마 응원단들은 응원 준비에 들어갔고, 일반 시민들이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는 밤 11시가 지나자 응원 열기가 한껏 고조되고 있다.

태극전사들이 투혼을 펼치는 결전의 순간은 상암 경기장 내에 있는 전광판 두 곳을 통해 생중계되는데, 6만 여의 좌석을 가득 채우고 열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밤 11시부터는 20세 이하 대표팀의 활약상을 담은 하이라이트 영상이 상영됐으며, 또 인기 가수들의 공연으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일찍부터 응원장을 찾은 시민들은 한 마음으로 월드컵 신화가 완성되길 기대하는 12번째 붉은 전사들이 우리 축구의 십 년, 이십 년을 이끌어갈 미래 선수들을 향해 열성적인 응원을 펼치고 있다.

서울 구로 지역에서 상암 경기장을 찾았다는 김모씨는 “남편이 축구광이라 끌려 왔는데, 막상 이곳에 도착한 뒤 뭉클해지는 가슴을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16일 서울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에 마련된 ‘바람의 언덕’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 대한민국 대 우크라이나의 결승전 거리 응원에 나선 시민들. [사진=오재우 기자]

김씨와 경기장을 찾은 양모씨는 “지금처럼만 꾸준히 좋은 모습 보여줘서 안 다치고 우승까지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우리도 우승 못하지 말란 법이 없다”고 기대감을 한껏 드러냈다.

서울 서초구에선 강남역 9번과 10번 출구 사이에 있는 ‘바람의 언덕’에서 거리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다. 송파구는 시민들이 속속 모이면서 석촌호수에서 밤 10시 반부터 응원전이 열리고 있다.

강동구에선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 응원 인파가 몰렸다. 중랑구는 면목역 광장에서 밤 11시 50분부터, 중구는 충무아트센터 야외 광장에서 밤 10시부터 응원전이 시작됐다.

서울 이외의 지역에서도 응원전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 우선 부산에서는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바다를 배경으로 대형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다. 부산 중구 시티스폿과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는 거리 응원전이 한창이다.

울산은 문수축구장과 일산해수욕장 두 곳에서, 경남에서는 창원 시청광장과 통영 충무체육관 등에서 응원의 함성이 울려 퍼지고 있다.

이강인 선수의 고향인 인천에서는 인천 유나이티드가 주관하는 단체 응원전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중이다. 경기도는 수원 월드컵 축구경기장과 부천종합운동장, 용인시청광장 등에서도 열띤 응원전 열기로 뜨겁다.

골키퍼 이광연 선수 고향인 충남 예산 주민들도 결승전에 힘을 보태고 있다. 대전에서는 중앙로 네거리에서 목척교까지 270m 구간의 차로를 막고 거리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다.

이 밖에 청주와 전주, 춘천과 강릉 등에서도 단체 응원전이 열리며 전국이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응원 열기에 휩싸이고 있다.

전국 곳곳에 모인 시민들은 벌써부터 벅찬 감동의 물결에 휩싸이고 있다. 시민들은 거리 응원전에 동참하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가족들과 함께 응원전을 다지고 있다.

10시께 서울 영등포역 앞에서 기자와 만난 최모씨는 “오늘 업무 때문에 회사를 찾은 관계로 지인들과 축구응원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며 “아쉽지만, 아내가 치맥을 준비하고 같이 응원자하고 해 집으로 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구로역 앞에서 만난 양모씨는 ‘어디로 가는가’란 기자의 질문에 “거리로 나가 응원하기엔 마음이 좀 불편해 집으로 가고 있다”며 “20세 이하 선수들의 경기에 이번처럼 관심을 가져본 적이 없을 정도로 특별한 밤이 될 것 같아, 집에 형제들이 모이기로 했다”고 답하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8강전 한국과 세네갈 경기에서 이강인이 페널티킥을 골로 연결시키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편, U-20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에콰도르를 4강전에서 1대 0으로 꺾은 태극전사들은 FIFA 주관 대회에서 남자 축구 최초로 결승 진출하며 새로운 축구역사를 창조했다. 앞서 우리나라는 2010년 17세 이하(U-17) 여자대표팀이 FIFA U-17 여자월드컵 결승에 올라 우승한 바 있다.

여자 축구대표팀에 이어 남자 축구대표팀이 FIFA 우승컵을 손에 쥘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국팀은 이번 대회에서 4승(4승1무1패)을 기록 중으로 FIFA 주관 세계대회 중 최다승을 기록 중이다.

이번대회 강력한 골든볼(최우수선수상) 후보로 손꼽히는 이강인(18세‧발렌시아)은 1골에 더해 4도움으로 적재적소에 골을 찔러 넣어주며 한국팀 공격의 중추 역할을 하고 있다. FIFA는 결승 프리뷰에서 이강인을 “창조적인 역할과 함께 수비 앞에서 자유롭게 공격 공간을 만든다”며 주목할 선수로 손꼽기도 했다.

2019 FIFA U-20 월드컵은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만을 남겨두고 있다. FIFA 사상 최다승·최고도움을 기록 중인 한국팀은 한국시간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우승컵이 걸린 경기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