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부산 팬미팅, 입장 거부로 100여명 팬들과 주최측 마찰
상태바
BTS 부산 팬미팅, 입장 거부로 100여명 팬들과 주최측 마찰
신분 확인했지만 주최측 막아…“예매자와 관람자 같아야 입장 가능”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6.1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부산 첫 공연에서 일부 팬과 주최측이 입장 문제로 얼굴을 붉하고 있다.

15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는 공연 티켓을 예매한 팬 100여명이 주최측으로부터 입장을 거부당했다. 대부분은 초등학생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학부모와 중학생들이었다.

학부모들은 티켓 예매가 어려운 초등학생을 대신해 티켓을 예매했고 가족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주민등록등본을 지참해 공연장을 찾았다. 그러나 주최측은 예매자와 관람자가 같아야 하고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신분증이 있어야 입장이 가능하다며 입장을 막았다. 주최측 입장을 따른다면 관람을 원하는 초등학생 대신 학부모 본인밖에 입장할 수 없는 상황.

일부 중학생은 직접 티켓을 예매하고 신분증 대신 학생증 사본을 제시했다. 하지만 주최측은 실물 신분증이 아니라 사본이란 이유로 입장을 거부했다.

한 학부모는 “BTS 공연은 예매가 무척 어려워 초등학생 팬들은 대부분 부모들이 예매를 대신 해줬다. 부모 신분증과 등본까지 가져왔는데도 입장이 안 된다니 기가 막힌다”며 울분을 토했다.

더욱이 이날 공연에는 부모 명의로 티켓을 구한 미성년 외국인 팬들도 있었다. 이들 역시 같은 이유로 입장이 거부돼 공연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이같은 항의에도 불구하고 주최측은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티켓 예매 대행사 관계자는 “암표 거래 등을 막기 위해 이런 조치를 취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기획사에 문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팬들은 공연을 못 보게 될까 불안해하고 있다.

자녀 대신 티켓을 구입한 한 학부모는 “BTS는 세계적인 스타인데 공연을 맡은 대행사, 기획사 응대는 후진국 수준”이라며 “입장을 못 하게 되면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