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역대급 시위 불러온 ‘송환법’ 추진 잠정 연기 발표
상태바
홍콩 역대급 시위 불러온 ‘송환법’ 추진 잠정 연기 발표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6.15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홍콩 정부가 15일 오후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추진을 잠정 연기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이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오후 홍콩 핵심 관료들과 심야 회의를 한 후 이날 오전에도 대책 회의를 했다.

회의 결과 최근 격렬해지는 시위 상황 등을 고려해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고 이날 오후 캐리 람 행정장관이 이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한다. 지난 9일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의 홍콩 시민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였다.

수만 명 홍콩 시민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저지 시위를 벌이자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수십 명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