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거듭한 ‘주상복합 아파트’ 수요자 관심 UP
상태바
변신 거듭한 ‘주상복합 아파트’ 수요자 관심 UP
탑상형서 판상형으로 바꿔 채광 등 단점 보완
올 1~5월 1순위 평균 경쟁률 상위 5곳 중 3곳 주상복합 아파트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15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서역 반도유보라’ 조감도. [사진=반도건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최근 업계에 따르면 변신을 거듭한 주상복합 아파트가 수요자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몸집을 줄여 분양가를 낮추는가 하면 특화설계로 단점으로 꼽히던 점들을 보완해 생활 편의성을 더욱 높였기 때문이다.

과거 타워팰리스로 대변되는 2000년대 주상복합 아파트는 중대형 위주의 탑상형 구조로 통풍∙환기∙채광과 관리비 문제, 낮은 전용률 등 여러 단점이 있었다. 이런 단점은 실수요자 위주의 시장으로 재편된 부동산 시장에서 외면받는 대표적인 이유로 꼽힌다.

그러나 최근 주상복합 아파트를 보면 상업시설과 주거시설을 분리했다. 타워형 구조에서 벗어나 판상형 4베이 구조의 특화설계를 적용하고 공간활용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중소형 위주의 설계까지 더해지면서 단지 내 상업시설에 따른 원스톱 라이프까지 가능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올해 1~5월 분양한 주상복합 아파트의 청약 성적은 일반 아파트보다 좋다. 전국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상위 5곳 중 3곳이 주상복합 아파트로 나타났다. 1월 대구 달서구에서 공급된 `대구 빌리브 스카이`는 1순위 평균 135대1로 전국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같은 달 분양된 대구 `동대구역우방아이유쉘`과 5월에 분양한 `동탄역 삼정 그린코아 더베스트`도 각각 126.7대1, 89.29대1로 3위와 4위에 올랐다.

10위권으로 넓혀도 상황은 비슷하다. 5월에 분양한 ‘세종린스트라우스’(78.74)와 ‘이문휘경지웰에스테이트’(75대 1)가 7위와 9위를 기록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최근 주상복합 아파트는 중소형 면적에 판상형 설계를 적용해 단점으로 꼽히던 통풍∙환기∙채광, 고 관리비, 낮은 전용률 등 문제를 극복하면서도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며 “여기에 원스톱 라이프까지 더해지면서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처럼 주상복합 아파트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올해 전국 각지에서 분양하는 주상복합 아파트들이 눈길을 끈다.

이달 주상복합 아파트 주요 분양. [자료=함스피알]

반도건설은 이달 인천 중구 운서동 3099-4 일원에서 영종도 최초의 주상복합 단지인 ‘운서역 반도유보라’를 선보인다. 운서역세권 16년 만에 분양되는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26층, 6개 동, 총 450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4bay 위주 판상형 구조로 일반 아파트 못지않은 약 77%의 전용률로 설계됐으며 광폭거실, 알파룸, 안방서재, 워크인 드레스룸, 특화 수납공간 등 고객 맞춤형 평면설계가 적용된다.

GS건설은 이달 경기 성남 고등지구 C1·C2·C3블록에서 ‘성남고등자이’ 아파트, 오피스텔, 상업시설을 동시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4층, 11개 동이며, 아파트 전용면적 84㎡ 364가구와 오피스텔 전용면적 22~52㎡ 363실 등 중소형으로만 구성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서울 중구 입정동 세운3-1, 3-4·5구역을 재개발하는 ‘힐스테이트 세운’을 분양한다. 최고 27층, 998가구(일반분양 899가구) 규모 주상복합 아파트로 모든 가구가 전용면적 59㎡ 이하 소형 아파트로 꾸며진다.

롯데건설은 이달 청량리4구역에 짓는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주상복합 아파트를 선보인다. 총 1425가구 중 1253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최고 65층의 초고층 단지로 동대문구를 넘어 강북권 전체를 통틀어 가장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