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문화도시일상서곡' 개최
상태바
수원문화재단, '문화도시일상서곡' 개최
시민의 고민을 이야기로 풀어가는 특별한 음악회에 초대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9.06.1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수원문화재단은 문화도시 수원 사업의 일환으로 일상의 이야기를 나누는 '문화도시일상서곡'을 개최한다.

수원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문화도시형) 사업인 문화도시 수원은 지역의 문제를 문화적으로 해결하고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에 지향점을 두고 있다. 

이번 음악회는 시민 거버넌스 구축의 일환으로 진행돼 여행, 방송, 라디오 작가가 들려주는 일상의 삶에 대한 이야기와 공연으로 꾸며진다.

오는 16일에 열리는 첫 번째 일상서곡은 여행작가 현경채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여행 부분 베스트셀러 1위인 '매혹의 땅, 코카서스'의 저자로 코카서스 3국에 사는 사람들의 삶을 통해 우리는 도시에서 어떻게 자유로울 수 있을까에 대해 이야기해 본다. 그리고 서울남산국악당 한덕택 예술감독의 낭송과 김효영의 생황연주, 정민아의 모던 가야금 연주가 함께한다.

22일에 열리는 두 번째 일상서곡은 방송작가 김주영이 우리가 기억하는 도시, 기억하고 싶은 도시에 관해 이야기한다. 도시에 살면서 우리는 무엇을 담아내고 있을까 그리고 우리가 사는 도시는 어떤 모습으로 기억되면 좋을까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나눠본다. 바리톤 김태일과 김현정의 피아노, 강은비의 바이올린 연주는 기억을 떠올리는 시간을 더욱더 풍요롭게 만들 예정이다.

23일에 열리는 세 번째 일상서곡은 라디오 작가 이은영이 들려주는 도시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을 위한 위로로 채워진다.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우리는 그 안에서 어떻게 어울리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 줄 수 있는지에 대한 따뜻한 이야기들이 오고 갈 예정이다. 테너 홍명표의 노래와 실내악 연주는 깊어가는 여름 주말 저녁에 잔잔한 위로가 될 것이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문화도시일상서곡'은 기존의 정보전달을 위한 토크콘서트가 아닌 도시의 문제를 문화적으로 해결하는 데 있어서 그 안에서 살아가는 우리를 찾아보고 알아가는 시간을 통해 진정으로 시민이 만들어가는 행복한 문화도시를 꿈꿀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화도시일상서곡'은 오는 16일, 22일, 23일 영통구에 위치한 카페스트리트 54에서 진행되며,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 또는 페이스북 ‘문화도시수원’ 페이지에서 사전신청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