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착한 소비’ 진행해 월드비전에 아동 후원금 전달
상태바
이랜드 ‘착한 소비’ 진행해 월드비전에 아동 후원금 전달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6.1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재단은 지난 13일 월드비전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사진은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사진 왼쪽), 원종관 이랜드월드 스파오 본부장(사진 가운데), 전영순 월드비전 나눔본부장(사진 오른쪽)이 참석한 가운데 [사진=이랜드]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이랜드가 결식아동 및 분쟁 피해아동을 지원한다.

이랜드재단은 13일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월드비전 9층 홍보관에서 월드비전에 후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후원금은 스파오 김혜자 컬래버레이션 상품 혜자템 판매 기금 일부와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 오프라이스 삼광쌀 적립 후원금, 이랜드재단 더블 매칭 지원금액으로 마련됐다.

분쟁지역인 우간다 아루아 지역 내 ‘오무고 난민캠프’와 국내 ‘사랑의 도시락 나눔의 집 결식아동 지원 사업’ 등에 쓰일 예정이다.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은 “이번 전달식은 상품 판매 금액 일정분을 적립하는 일명 ‘착한 소비’ 문화를 통해 마련된 기부금을 전달하는 것으로 고객이 함께 동참한 뜻 깊은 기부 활동” 이라며 “이랜드는 계속해서 취약 계층을 돌아보며 도울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도우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