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바이호, 화염 덮친 노르웨이 유조선원 23명 구조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해운·철강
현대두바이호, 화염 덮친 노르웨이 유조선원 23명 구조호르무즈해협서 ‘새벽 74分간 전속력 구출작전’…“피해 유조선 3회 폭발음 이후 화재 발생”
현대두바이호. [사진=현대상선]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상선 소속인 '현대 두바이호'가 이란 주변 호르무즈 해협 인근 오만해에서 폭발 사고로 위기에 빠진 노르웨이 유조선 선원 23명을 모두 구조했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각) 오전 6시 40분쯤 이란 인근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노르웨이 선적 원유운반선 '프런트 알타이르(Front Altair)'호에서 3차례 폭발음이 들린 뒤 화재가 발생했다. 긴급 상황이 발생하자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장은 인근을 지나던 현대 두바이호에 긴급 구조 신호를 보냈다.

구조 신호를 받은 현대 두바이호는 사고 선박을 향해 전속력으로 항진해 구명정을 내리고 사고 선박의 선장을 포함해 선원 23명을 모두 구조해 현대 두바이호에 승선시켰다. 구조 작전은 신고 접수 74분 만에 종료됐다.

로이터 통신은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원이 인근 선박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폭발 사고가 난 프런트 알타이르호는 2016년 제작된 11만DWT(화물을 적재할 수 있는 톤수) 탱커선으로 세계적인 해운사인 노르웨이 프런트라인이 소유하고 있다.

사고 선박 선원을 모두 이란 해상구조대 보트에 인계한 두바이호는 목적지인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항으로 항해하고 있다고 현대상선은 밝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화재로 위험에 처한 선원을 모두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던 것은 비상 대응 훈련 덕분이었다"면서 "현대 두바이호의 입항 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인도적 차원의 구조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해 다행"이라고 밝혔다. 현대 두바이호는 3만t급 화물선으로, 지난 1일 말레이시아 포트클랑항을 출발해 이달 14일 아부다비항에서 화물을 하역할 예정이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