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최종 자문회의 개최
상태바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최종 자문회의 개최
용역 결과 발표, 6월 20일 주민설명회 실시 예정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06.1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점마을 업무협약 [사진=익산시]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환경부는 지난 12일 '익산 장점마을 환경오염과 주민건강 실태조사' 용역 최종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최종 자문회의에서 이 용역을 수행한 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건강영향조사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공장 가동이 주민들의 암 발생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여진다는 결론을 발표했다.

앞서 11일, 익산 장점마을 환경비상대책 민관협의회의 요구를 수용해 환경부는 최종 자문회의를 하기 전 환경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협의회의를 통해 의견을 교환했다.

환경부는 최종 자문회의에서 도출된 결과를 토대로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 가동이 주민들의 암 발생에 영향을 줬는지 여부와 환경오염피해구제제도 적용가능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며, 그 결과를 오는 20일 주민설명회때 종합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환경오염피해구제는 환경오염피해 인과관계의 개연성이 있을 경우, 사업자 원상회복과 배상책임이 있으나, 원인자가 무자력자일 경우, 환경부에서 구제급여를 지급하는 제도이다.

익산시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유)금강농산 사업 부지를 매입하고, 향후 환경공원을 조성해 실추된 익산시 함라지역의 친환경 이미지를 되찾고자 한다.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 뿐 아니라 익산 시민, 그리고 시의회 등 모두의 합의가 이뤄진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전망하고 있다.

또한, 건강영향조사가 완료되면 이를 근거로 본격 사후관리를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장점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건강 검진을 통한 사후관리와 주변 환경오염 모니터링을 지속 실시하겠다는 내용이다.

건강피해 주민에 대한 피해구제 추진 역시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배출시설 지도점검을 더욱 강화하고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이 서운하지 않도록 사후관리에 있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