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간판' 제작으로 '농사판' 살려본다
상태바
상주시, '간판' 제작으로 '농사판' 살려본다
강소농 간판제작 교육으로 농가별 마케팅 효과 기대돼
  • 정상현 기자
  • 승인 2019.06.1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강소농 자율모임체 역량강화를 위한 강소농 농장 간판제작 교육을 실시해 농가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농업기술센터는 강소농 자율모임체로서 단체 활동과 전문교육을 받은 12명의 우수 강소농을 대상으로 지난달 29일부터 12일까지 총 3회에 걸쳐 농장 간판을 제작하는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나래M&D 대표 안두현 강사의 지도로 강소농 농가가 목재 간판을 직접 재단해 자신의 농장 이름과 디자인을 구상하고, 도색 및 조립 등 전 과정에 참여해 각 농장의 특성을 살릴 수 있도록 했다. 또 완성된 간판을 직접 설치함으로써 강소농으로서 자긍심을 갖는 계기가 됐다.

윤세진 미래농업과장은 “강소농 간판제작 교육을 통해 농가별 농장홍보 및 농장 브랜드화 제고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