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버즈니, 모바일 쇼핑 이용자 70%...개인화 추천 이용 상품 구매 경험
상태바
[스타트업] 버즈니, 모바일 쇼핑 이용자 70%...개인화 추천 이용 상품 구매 경험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6.13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버즈니]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버즈니가 이용자 751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개인화’ 관련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70.5%는 모바일 쇼핑을 이용하면서 개인화 추천을 통해 상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버즈니에 따르면 이번 설문 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진행됐다. 여성(83%) 참여자가 대부분을 차지했고, 연령대는 20대 이하(9%), 30대(34%), 40대(36%), 50대 이상(21%) 등 이었다.

우선 개인화 추천으로 구매한 상품은 ‘패션·잡화’가 25.3%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화장품(21.4%)’, ‘식품·건강(21%)’, ‘생활·주방 용품(17.8%)’, ‘디지털·가전(6.6%)’, ‘가구·인테리어 (3%)’, ‘기타(4.9%)’ 순이었다.

평소 개인화 추천 서비스에 대해서는 ‘있으면 좋다(50.5%)’와 ‘매우 유용하다(42%)’는 긍정적인 의견이 전체 92.5%를 차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고, 불필요하다는 의견은 7.5%였다.

쇼핑앱에서 개인화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영역은 ‘첫 화면(29.7%)을 꼽았다. 이어 ‘푸시 알림(25.8%)’, ‘검색 결과(24.8%)’, ‘검색어 추천(18.5%)’, 기타(1.2%) 순으로 개인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김용문 버즈니 운영총괄 이사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 커머스 특히 홈쇼핑에서도 개인화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며 “홈쇼핑모아는 현재 이용자와 홈쇼핑 상품을 더욱 효과적으로 연결시킬 수 있도록 푸시 알림 등 일부 영역에 개인화를 도입했고, 향후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