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종호수예술축제' 오는 14일 개막
상태바
'2019 세종호수예술축제' 오는 14일 개막
올해로 세 번째 맞은 지역 대표 축제...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들에 감동과 즐거움 전달할 것으로 기대 돼
  • 이용준 기자
  • 승인 2019.06.1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4일과 15일 양 일간 세종호수공운을 공연장으로 만들 '2019 세종호수예술축제'의 홍보물.

[이뉴스투데이 세종취재본부 이용준 기자] 세종호수공원 일대를 공연장으로 만들 ‘2019 세종호수예술축제(Sejong Lake Art Festival, SLAF)’가 오는 14일 저녁 7시 30분 화려한 막을 올린다.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인병택)은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축제의 주제를 ‘여름밤, 호수의 예술’로 정하고 누구나 즐길수 있는 다양한 거리예술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들에게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첫 날인 14일 저녁 7시30분 'THE TUNE'의 우리나라 전통음악과 집시음악을 접목한 창작 음악공연을 시작으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시민과 함께 플래시몹으로 연출하는 바디콘서트, '창작중심 단디'의 아시아 유일의 공중 버티컬 퍼포먼스인 하늘을 나는 연꽃의 향연 등이 90분간 메인무대를 화려하게 꾸밀 예정이다.

둘째 날인 15일 오후 7시30분 폐막공연은 '뽈레뽈레'의 타악 퍼포먼스와 세계최고 비보잉 그룹인 '갬블러크루', 김호영·리사의 '뮤지컬 갈라쇼' 등이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호수공원 곳곳에서는 '크로키키 브라더스', '창작집단 윌유'의 공식초청 거리공연과 사전 심사를 통해 선정된 자유참가작 10개팀이 인형극, 버블쇼,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물총·우산퍼레이드, 한국영상대학교 학생들과 함께하는 힙합, EDM 등 몰입도 높은 공연이 펼져지게 된다.

세종시문화재단은 특히 축제시기를 6월로 앞당겨 ‘호수’라는 장소성을 살리는 한편, 시민들이 여름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예술체험을 준비했다면서, ▲누구나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는 '길거리피아노' ▲내가 만들어보는 'SLAF(슬라프) 손도장 만들기' ▲지역 예술가들의 작품을 감상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SLAF 아트마켓' ▲지역 청년 창업가들이 참여하는 푸드트럭 등이 운영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