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타다]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공개…외모와 심장까지 다 바꿔 돌아왔다
상태바
[다타다]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공개…외모와 심장까지 다 바꿔 돌아왔다
K7 프리미어, 2.5 가솔린·3.0 가솔린·2.4 하이브리드 등 5가지 엔진 라인업‘스마트스트림 G2.5 GDi’ 차세대 엔진, 준대형 세단 중 최초 적용
  • 황진영 기자
  • 승인 2019.06.1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아자동차]

[이뉴스투데이 황진영 기자] 기아자동차가 3년 만에 K7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이며 준대형 승용차 시장 경쟁을 예고했다.

기아자동차는 12일 서울 압구정로 브랜드 체험관 BEAT360에서 준대형 대표세단 모델인 K7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K7 프리미어’의 사진영상 발표회를 열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K7 프리미어’는 지난 2016년 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부분변경모델이다. 이번 모델은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됐다.

특히 K7 프리미어에는 준대형 세단 중 처음으로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가 적용됐다. 이 엔진은 저·중속 영역에서는 MPI 인젝터를, 고속 영역에서는 GDi 인젝터를 사용하며 운전 조건에 따라 최적의 연료를 분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연비, 출력, 정숙성 모두 개선된 ‘K7 프리미어’를 통해 그랜저와 경쟁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사진=황진영 기자]

페이스리프트 모델답게 내‧외관에서도 변화를 꾀했다. ‘K7 프리미어’의 전장은 4955㎜로, 이전보다 25㎜ 길어졌다. 전면부의 경우 고급스러움과 세련됨이 더해졌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라디에이터 그릴은 크기가 더욱더 커졌으며 그릴 내부에는 두꺼운 크롬 버티컬 바를 적용해 안정감과 웅장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이와 함께 ‘Z’라인 LED 주간주행등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에서 헤드램프 아래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변경됐다.

[사진=황진영 기자]

후면부 또한 차체를 가로질러 좌우의 리어램프와 연결되는 방식의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특히 ‘Z’라인 LED 램프는 좌우를 가로지르는 바 안에서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라이팅을 적용해 독특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담아냈다.

실내는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미적·기능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공간을 지향한다. 도어쪽과 대쉬보드 등 주요 부위에는 원목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한 나무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해 고급스러움을 한껏 더했다.

편의사양으로는 자동 무선 업데이트 기능을 지원하는 12.3인치 내비게이션과 12.3인치 클러스터, 전자식 변속레버(SBW) 등이 탑재됐고, 현대차 쏘나타에 처음 선보였던 ‘빌트인 캠’과 카카오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 등이 적용됐다.

더해 스마트 시대에 걸맞게 K7 프리미어에는 카투홈 기능도 국내 처음으로 적용됐다. 운전자는 차 안에서 집 안의 조명과 플러그 등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고 집에서도 차량의 시동과 공조, 문 잠금 등을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는 신차 수준의 디자인 변경과 국내 최초, 동급 최고 수준의 신사양 적용으로 ‘프리미어의 가치’를 구현한 모델”이라며 “디자인, 파워트레인, 사양, 가격 등 전 부문의 혁신으로 탄생한 K7 프리미어가 국내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지배자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