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까프, 레트로풍 글래디에이터 샌들 선봬
상태바
르까프, 레트로풍 글래디에이터 샌들 선봬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6.1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르까프]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르까프는 레트로 감성 스타일과 기능성을 동시에 잡은 여성 스포츠 샌들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스타일리쉬한 글래디에이터 콘셉트 샌들 ‘빅키’ 3종과 ‘엘사’ 2종으로, 경량성과 쿠셔닝 기능이 뛰어나 여름철 보행량이 많은 야외활동 시 착용하기 적합하다.

쿠셔닝이 우수한 풋베드가 발바닥의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해 오랜 시간 신어도 편안해 발의 피로도를 덜어준다. 동시에 경량성이 뛰어나 부드러우면서 가벼운 착화감을 경험할 수 있다.

스트랩으로 발등을 안정감 있게 잡아주는 글래디에이터 스타일의 샌들로 착용 시 앤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종아리까지 올라오는 글래디에이터 샌들에 비해 심플한 디자인이 적용돼 반바지∙스커트와 쉽게 매치할 수 있어 여름철 데일리룩 필수 아이템으로 손색없다.

빅키는 아이보리, 브라운, 블랙으로, 엘사(ELSA)는 브라운과 라이트 핑크로 구성됐다. 엘사는 사발볼을 감싸주는 스트랩 패턴 디자인으로 착화 시 발이 작아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르까프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된 르까프 여름 샌들 5종은 멋과 편안함 둘 다 잡은 제품으로 일상생활은 물론 휴가철에도 심플하고 멋스러운 레트로풍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며 “날이 점차 더워지면서 샌들을 즐겨 신는 요즘, 르까프 썸머 샌들로 발 건강도 지키고 트렌디한 스타일도 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