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액 350억 달러 달성할 것”
상태바
홍남기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액 350억 달러 달성할 것”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 8조원으로 확대…무역협회에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 설치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6.1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 추경안 등에 대해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액이 350억 달러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15개 성장유망 소비재 브랜드를 'K-프리미엄 브랜드'로 선정해 집중 지원하고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을 구축해 지역 대표 브랜드로 육성할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5대 유망소비재에 대한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를 2018년 4조8000억원에서 8조원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소비재 수출 금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소비재 수출기업의 인증·통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무역협회에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를 설치할 계획이다.

또 플랫폼 경제 확산을 위해 ▲ 기존 산업 혁신 ▲ 신사업 창출 ▲ 삶의 질 제고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융복합 선도사례를 발굴하고 8월 중으로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한 2단계 방안으로 타 산업과의 융복합을 가속화하고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