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핀란드 스타트업, 함께 혁신을 외치다
상태바
한국-핀란드 스타트업, 함께 혁신을 외치다
중기부, ‘2019 한-핀 스타트업 서밋’ 개최…양국 정상 참석, 협력 방안 논의
비즈니스 네트워크 확대·시장진출 기회 창출 등 K-스타트업 진출 여건 마련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6.1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11일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이 개최된 가운데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개방형 혁신을 통해 혁신성장의 미래를 본다’는 주제로 ‘2019 한-핀 스타트업 서밋’을 핀란드와 공동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스타트업·중소기업 관련 이슈에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함께한 해외 첫 순방 공식 행사로, 한국-핀란드 양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노키아의 위기를 스타트업 활성화로 극복한 ‘스타트업 강국’ 핀란드에서 마련돼 의미를 더했다.

북유럽 3개국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혁신성장 분야 선도국가인 핀란드와 스타트업 혁신 관련 양국간 협력을 비롯해 K-스타트업의 북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사전논의를 진행했다.

또 이날 진행된 행사 중 ‘한-핀 대학생 해커톤’에서 대학생들의 기업가정신을 격려하고,이어서 대회 시작을 알리는 시작선언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혁신성장포럼에서는 ‘한-핀 우수한 창업생태계 협력방향’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서는 등 참여 스타트업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정부부처 관계자뿐만 아니라 창업 생태계의 혁신 주체로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의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핀란드 알토이에스(AaltoES) 등 민간이 주최하고,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 대기업, 창업지원기관 등 다양한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가 300여명 이상이 참가했다.

이날 열린 스타트업 쇼케이스는 한국 스타트업과 핀란드 글로벌 기업과의 만남의 장으로 진행돼 비즈니스 네트워크 확대를 위한 양국 스타트업들의 소통과 함께 시장진출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스타트업 혁신제품 전시장이 함께 마련돼 이목을 끌었다.

전시장은 ‘혁신성장’과 ‘개방혁신’을 주제로 2개 공간으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한국-핀란드 양국 간 스타트업 분야 상호교류·진출 확대 및 양국 기업 간 글로벌 개방형 혁신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혁신성장 포럼도 개최됐다.

포럼에서 양국 정상은 자국의 우수한 창업 생태계를 홍보하고, 협력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양국 대학생 60여명이 참여한 ‘한-핀 공동 해커톤’에서는 문 대통령이 개회를 공식 선언하고, 양국 대학생들이 해결해야 할 미션을 직접 제시했다.

이번 대회는 양국 민간 해커톤 전문기관인 우리나라의 N15과 핀란드의 정션(Junction)이 공동 기획했으며, 양국 대학생들이 공동팀을 구성, 상호 협업을 통해 미래 혁신성장에 대한 아이디어를 모색하고 개선방안을 제안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밖에도 △스타트업 공동 IR 및 상담회 △창업·벤처투자 MOU 등도 진행돼 글로벌 스타트업 간 상호협력을 다지는 계기가 됐다.

이와 관련,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기부와 중소기업·스타트업이 함께 세계 스타트업 각축장에서 실질적 성과를 가져갈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최근 한국과 핀란드는 73년 수교 이래 협력의 내용과 질이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해 지고 있다”며 “오늘 행사를 통해 한국과 핀란드 양국의 스타트업을 비롯한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력이 가속화 하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의 무대가 된 핀란드는 과거 IT산업, 목재업, 조선업, 철강업을 주력으로 대기업 중심으로 성장했다.

특히 대표적인 IT기업인 노키아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았으나, 노키아의 무선사업부 매각을 계기로 대기업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경제구조에서 벗어나 기술창업 주도의 성장으로 도모한 결과 스타트업 강국으로 부상하면서 세계적인 성공사례로 꼽힌다.

핀란드는 인구 550만명의 작은 내수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창업초기부터 해외시장 진출과 해외 투자 유치를 목표로 지원하고 있다.

안정을 중시하고 변화와 도전을 주저하는 사회적 분위기 타파를 위해 창업문화와 기업가 정신을 확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