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가상현실 활용한 선원교육시스템 개발
상태바
대우조선해양, 가상현실 활용한 선원교육시스템 개발
최첨단 LNG운반선에 적용…업무효율 향상과 비용절감에 고객만족도 상승 기대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1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가 LNG운반선 선원에게 VR 선원교육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선원들이 완성된 배에 오르지 않고도 처음 다루는 장비를 교육할 수 있는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선원교육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VR 교육시스템은 현실 공간과 같은 선박 내부와 주요 장비들을 360도 파노라마 가상현실 화면에 구현해 선원들이 장비 운전을 위한 준비와 유의사항, 가동 방법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준다.

통상 조선소에서 건조된 선박은 선주 측에 최종 인도돼야 선원들이 선박에 올라 항해에 나서는데, 기술이 급격히 발전하면서 경험이 많은 선원들도 처음 접하는 장비들이 많아 작동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VR 교육시스템을 활용한 사전 교육이 이뤄지면 선원들의 운전 미숙에 따른 장비 파손이나 애프터서비스 등 추가 비용 발생이 줄어들 수 있다.

대우조선은 최근 기술의 진화 속도가 가장 빠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 적용했으며 지난 7일 옥포조선소에서 LNG운반선을 발주한 선주사 마란가스 사장단과 직원들을 초청해 시연회를 열었다.

스타브로스 하치그리고리스 마란가스 사장은 "선원들이 실제 업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현실적이고 세심하게 구성됐다"며 "고객 입장에서 안전한 항해와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되는 교육시스템을 개발한 대우조선과 앞으로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선박시운전부 최창만 부장은 "이번 선원교육시스템 개발로 선주들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되는 것은 물론 선원들이 장비 운전법을 쉽게 습득할 수 있어 업무효율이 오르고 안전성도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