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LG화학에 맞소송…‘배터리 전쟁’ 확산
상태바
SK이노베이션, LG화학에 맞소송…‘배터리 전쟁’ 확산
‘영업비밀 침해 전혀없다’는 채무부존재 확인 청구…손해배상금 10억원 청구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6.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특허와 관련해 갈등하고 있는 LG화학을 상대로 한 민사 소송을 10일 제기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국내 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국내 기업 간 선의의 경쟁을 바라는 국민적인 바람을 저버리고 근거 없는 비난을 계속해 온 상황에서 더는 경쟁사의 근거 없는 발목잡기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소송을 제기하면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금액 10억원을 우선 청구했다. 향후 소송 진행 과정에서 입은 손해를 구체적으로 조사한 후 손해배상액을 추가로 청구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 ITC)에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ITC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배터리 특허 침해 소송과 관련해 조사 개시(discovery)를 결정했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경쟁사의 소송 제기가 특정 분야를 지정해서 소송을 제기하는 영업비밀 침해와 달리 근거도 없는 정황을 들어 영업비밀을 침해했으니 일단 소송을 제기해서 확인하겠다는 아니면 말고 식 소송의 전형”이라고 말했다.

국내 소송은 ITC 조사 개시 절차와 별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명예훼손은 일반적으로 형사와 민사 소송을 동시에 진행한다. 하지만 SK이노베이션은 민사 소송만 제기한 상태다. 그만큼 대응 수위를 고민한 것으로 보인다. 민법 제750조는 “고의 또는 과실로 인한 위법행위로 타인에게 손해를 가한 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을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국내 법원에서도 ITC 결정과 별개로 특허 침해와 관련한 판단이 나올 전망이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민사 소송에 대해 대응 수위를 고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