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교통사고 증가에 ‘초품아’ 인기 상승
상태바
어린이 교통사고 증가에 ‘초품아’ 인기 상승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1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지난해 등·하굣길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약 1만건에 달했다. 이에 따라 안전 사각지대로부터 자유로운 이른바 ‘초품아’가 인기를 끌면서 초등학교 인근에서 신규 공급하는 단지가 주목받고 있다. 초품아란 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를 줄인 말이다.

교육부와 도로교통공단 TAAS교통사고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어린이 교통사고는 1만9건으로 부상자 1만2543명, 사망자 34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스쿨존 내 교통사고만 435건(부상자 473명, 사망자 3명)이며 통학버스 사고는 109건(부상자 155명)이 발생했다.

아울러,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점검한 결과를 보면 전국 초등학교 6000여곳 중 보행로가 없는 학교는 1천834곳(30.6%)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부동산 시장에서 초품아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작년 1순위에 10만명 이상이 몰린 ‘남산 롯데캐슬 센트럴 스카이’는 284.2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남산초를 끼고 있어 자녀를 둔 학부모들의 관심을 끈 단지다. 작년 서울에서 청약 경쟁률(97.9대 1)이 가장 높았던 ‘노원꿈에그린’도 상곡초를 품은 덕을 봤다.

아파트촌 밀집지역에서도 초교와 가까운 곳이 시세를 이끈다. 국토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 ‘DMC파크뷰자이’의 경우 가재울초를 끼고 있는 1단지 전용면적 84㎡가 5월 9억원에 거래됐다. 반면 왕복 6차선 도로를 건너야 학교로 갈 수 있는 2단지는 같은 타입이 8억원대에 머물러 약 1억원 차이를 나타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초품아 단지는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초교와 인접한 아파트는 대부분 원도심에 속해 입지가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자료=더피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