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5번째 길이 보령해저터널 드디어 다 뚤렸다
상태바
세계 5번째 길이 보령해저터널 드디어 다 뚤렸다
국토부, 공사 시작 7년만에 양방향 관통사실 전해…서해안 관광벨트 구축사업 탄력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해저터널 내부. [사진=현대건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세계에서 5번째 길이 보령해저터널이 공사 착수 7년여 만인 10일 양방향 관통된다.

국토교통부는 9일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원산도를 잇는 국도77호선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 중 보령해저터널이 10일 관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길이는 6.9km이며 국내 최장 해저터널이다.

보령 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분리터널로 지난 2012년 11월부터 보령 및 원산도 방향에서 터널 굴착공사를 본격 착수했다. 상행선(원산도 방향)은 2월 20일, 하행선(보령방향)은 이번에 관통해 7년여 만에 양방향 굴착을 모두 완료했다. 

보령 해저터널은 터널을 굴진하면서 기존 암반에 콘크리트를 뿜어 붙이고 암벽 군데군데 죔쇠를 박으며 파 들어가는 ‘NATM’ 공법을 적용했다. 완공 후에는 일본 △도쿄아쿠아라인(9.5km) 노르웨이 △봄나피요르드(7.9km) △에이커선더(7.8km) △오슬로피요르드(7.2km)에 이어 세계 5번째로 긴 해저터널이 된다.

보령해저터널은 화약 발파 등 대다수의 공종이 해수면 아래에서 이루어져 공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철저한 사전 조사와 안전관리로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는 국도 77호선 미 개통구간인 충남 보령시 신흑동에서 태안군 고남면 고남리(14.1㎞)까지 총사업비 6879억원을 투입하여 2021년말 개통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보령해저터널이 포함된 대천항∼원산도 구간(8.0㎞)은 2021년말, 해상교량이 포함된 원산도∼안면도 구간(6.1㎞)은 2019년 12월 각각 개통할 계획이다. 

보령-태안 도로건설 공사가 완료되면, 태안 안면도와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연결하는 서해안 관광벨트 구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원산도 등 도서지역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