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대규모 택지, ‘개발구상 수립 단계’ 돌입
상태바
신규 대규모 택지, ‘개발구상 수립 단계’ 돌입
교통, 일자리, 도시, 건축 등 100여명 분야별 전문가 참여
광역교통개선대책과 자족기능 강화방안 등 마련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0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100여명의 전문가들이 신규택지 개발구상 수립 단계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는 9일 남양주 왕숙, 고양 창릉 등 대규모 택지의 개발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해 교통, 일자리, 도시‧건축 등 100여명의 분야별 전문가들이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먼저 광역교통개선대책과 자족기능 강화방안 등 지구별로 분야별 특화계획을 수립한다. 신규택지 반경 20km 지역을 대상으로 교통 유발량과 교통대책으로 인한 개선 효과를 분석하고 있으며, 지자체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교통대책을 보완 또는 추가할 계획이다.

교통 사업별 완공 시기 등 세부 추진 일정 등이 담긴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올해 말부터 차례대로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2차 발표지구(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는 연내, 3차 발표지구(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는 내년 상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자리 창출 및 자족기능 강화방안 연구용역에도 착수다. 신규 대규모 택지를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기존 대비 2배 수준의 자족용지를 확보한 만큼 산업 수요·여건 분석을 통해 지구별 산업 특화방안과 앵커시설을 포함한 기업유치방안이 제시될 계획이다. 이번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 5곳의 총면적은 553만㎡로 제1판교테크노의 11배 수준이다.

분야별 특화계획과 별도로 UCP(Urban Concept Planner)와 신도시 포럼을 통해 지구별 개발구상도 구체화할 전망이다. 도시·교통·환경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지구별 UCP가 지자체, 사업시행자와 회의를 통해 지역 맞춤형 개발 컨셉과 방향을 제시한다. 현재까지 총 30여회가 개최됐으며 향후 지구지정까지 지구별 월 1회 이상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이달 말 개최될 예정인 신도시 포럼은 6개 분과 5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3기 신도시의 싱크탱크로서 민간의 아이디어를 3기 신도시 계획에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김규철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함께 공모를 통해 3D 지구계획을 수립하는 등 다각적 분야에서 전문가와 특화계획을 지속 수립하고, UCP‧신도시포럼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 내년부터 지구계획으로 확정할 계획”이라며 “모든 계획수립을 전문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함으로써 신규 택지 조성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