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한국에너지재단에 수익금 2억원 전달
상태바
한국도로공사, 한국에너지재단에 수익금 2억원 전달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0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훈 도로공사 부사장(왼쪽)과 박상규 한국에너지재단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도로공사]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7일 고속도로 태양광 발전사업의 수익금 2억원을 한국에너지재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전국 복지시설 15곳의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와 태양광 발전시설 인근의 취약계층 286가구의 전기요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2013년부터 6년간 태양광 발전 수익 나눔 사업으로 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8곳, 취약계층 1700여 가구 전기요금 지원 등 총 7억6000만원을 기부했다.

이강훈 부사장은 "앞으로도 태양광 발전 설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정부의 친환경 미래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고, 수익 나눔 사업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현재 131개소 73MW 규모의 발전시설을 운영 중에 있다. 올 연말까지 199개소 101MW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