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구미형 일자리 급물살?…뜨거운 구애, 더 큰 부담
상태바
LG화학 구미형 일자리 급물살?…뜨거운 구애, 더 큰 부담
폴란드 공장 빼라, 1조원 투자 1천명 고용 등… 상식선 넘은 정치권 발언
배터리 공장 투자 단행해도, 현대·기아 등 국내 생산 전기차에 한정될 것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6.0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충북 오창공장 전경. [사진=LG화학]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LG화학을 모시기 위한 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의 구애가 뜨겁지만, 그만큼 회사측의 부담감은 커져만 가고 있다.

7일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LG화학을 방문해 ‘구미형 일자리’ 관련 제안서를 전달하며 배터리 공장 유치를 위한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구미를 지역구로 둔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5일 "김부겸, 홍의락 의원을 비롯해 장세용 구미시장, 청와대 정태호 일자리수석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끝에 결실을 거두게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미형 일자리가 화두가 된 것은 앞서 정부가 올해 초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에 전기차 배터리의 생산라인 투자를 제안하면서부터다. 이어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6월 중 한두곳에서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히면서 불이 붙었다. 

하지만 LG화학 관계자는 "검토에 앞서 논의를 시작하는 단계여서 지자체가 앞서 나가는 측면이 있다"고 말을 아꼈다. 지자체 입장에서는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반드시 성사시켜야할 숙원사업이지만 기업으로서는 사업성 등 현실적인 문제를 고민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구미에는 LG전자 등 LG 계열 6개 공장이 위치해 있다. 이런 기존 생산라인을 활용할 수 있다는 이유로 유력 후보로 꼽히지만, 전기차 배터리셀의 경우 90% 이상이 해외 수출되고 있어 한곳에만 대규모 투자를 단행할 경우 다른 투자가 어려워진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가 지난해 7월 청사 접견실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을 만나 도내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경북도청]

이 같은 상황을 모르는 일각에선 온갖 말이 다 나온다. LG화학이 올해 1분기 밝힌 배터리 수주액이 110조에 달하기 때문에 '선수주-후생산' 방식으로 공장만 지어도 구미 경제가 수십년 안정될 것으로 본다. 1조원 투자에 10년간 1000여명의 일자리 보장 얘기도 나온다. 특히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미 예정된 폴란드 사업장 증설 대신 구미 투자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으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움직임이다. 이번 수주 성과는 미국 포드·쉐보레·피아트, 일본 닛산, 한국 현대, 프랑스 르노, 독일 아우디 등 세계 도처로부터 계약을 성사시킨 결과다.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전기차 배터리 공장은 고객사인 완성차 업체 사업장 인근에 짓는다"며 "내수가 아니라면 굳이 구미에서 생산할 이유가 없다. 이미 1조원 투자계획이 마련됐다거나 타지역에 계획된 공장을 빼라는 주장은 상식을 넘어선 행위"고 지적했다. 

다만 구미시는 국내에서 전기차 생산이 점차적으로 늘고 있다는 점에 기대를 걸 수는 있다.  자동차산업협회 조사 결과 지난해 국내에서 등록된 전기차는 전년대비 두배로 증가했다. 이 가운데 국내산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총 1만1193대,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5606대가 판매됐다. 기아차 니로 EV는 3433대가 팔렸다.  

구미시 한 관계자는 "이번 시의 제안은 임금 보전형 광주형 상생일자리와는 다른 투자촉진형"이라며 "임직원들에게 주택 및 의료 복지 혜택 등 인센티브를 대폭 주는 방안이 여러가지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