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국토부 총괄‧공공건축가 지원사업 선정
상태바
원주시, 국토부 총괄‧공공건축가 지원사업 선정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9.06.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강원 원주시가 4일 국토교통부의 ‘총괄·공공 건축가 지원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원도심 공동화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지역 재생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용역비 2억원과 총괄·공공건축가 운영비 7000만원을 지원받는다.

총괄 건축가로는 주대관 ㈜디자인그룹오즈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가 선정돼 10일 국토부로부터 정식 위촉 후 본격적으로 활동하게 된다.

주 건축가는 시가 소관 부서별로 추진하고 있는 각종 현안 사업과 생활 SOC 사업,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들을 통합해 총괄·조정함으로써 건축‧도시‧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한다.

남기은 건축과장은 “지원팀을 신설화 총괄건축가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공공 건축물에 디자인과 품격을 입혀 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도시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