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재개발·재건축 약 1만3000가구 쏟아진다…오는 7월까지 분양 예정
상태바
지방 재개발·재건축 약 1만3000가구 쏟아진다…오는 7월까지 분양 예정
서울 정비사업 규제 강화 속 건설사들 지방 공략 나서
지방 시장 양극화 속 정비사업 ‘흥행’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6.0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월 지역별 지방 재개발·재건축 비율 [자료=더피알]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수도권 지역에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 초과이익환수제 부활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집중되고 있다. 여기에 최근 서울시까지 정비사업에 개입하면서 건설사들은 지방 정비사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지방 분양시장은 ‘양극화’라는 평가 속에서도 재개발·재건축 단지가 높은 청약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7월까지 지방 17곳에서 2만1539가구가 공급을 앞두고 있다. 조합원 물량을 제외하면 1만364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지역별로는 부산 5곳 3682가구, 대구 5곳 3353가구, 광주 3곳 2208가구, 대전 1곳 1441가구, 경남 2곳 1914가구, 충북 1곳 1047가구이다.

공급물량의 78.3%는 광역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는 지방에서도 시장 분위기가 좋은 편에 속해 사업 추진 속도가 빠른 것으로 전해진다.

정비사업으로 분양된 지방 아파트에서는 치열한 청약 경쟁률도 관찰된다. 올해 대구 수성구 뉴타운신천을 재건축한 ‘동대구 비스타동원’은 1순위 평균 18.8대 1을 기록했다. 남구 월산1구역을 재개발한 ‘광주 남구반도유보라’는 평균 51.19대 1로 마감됐다. 전북 전주 우아 주공1단지을 헐고 지은 ‘우아한시티’도 19.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앞으로 서울 재개발·재건축 공급량이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건설사들의 지방 행(行)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실제로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에 재건축 사업으로 지정된 104곳 중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곳은 32곳에 불과하다. 내년 3월까지 조합을 설립하지 못하면 정비사업구역에서 해제되는 정비구역 일몰제에 처한 사업장은 38곳에 달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방은 정비사업이 진행되는 원도심에 주요 인프라가 집중된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입주 시 지역 핵심 인프라를 바로 누릴 수 있는데다 브랜드 건설사가 시공사로 나서는 경우가 많아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6~7월 지방 재개발·재건축 주요 분양단지. [자료=더피알]

이에 따라 신규 공급되는 지방 재개발, 재건축 단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물산은 이달 부산 진구 연지2구역 재개발로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최고 33층, 21개 동 총 2616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되며 1360가구(전용면적 51~126㎡)가 일반분양된다

대림산업·한화건설 컨소시엄은 같은 달 대전에서 도마·변동 8구역 재개발로 아파트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총 1881가구 중 전용면적 59~84㎡ 1441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대우건설·쌍용건설 컨소시엄도 같은 달 경남 창원에서 교방1구역 재개발로 1538가구 아파트를 짓고 865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