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평점, 맹활약 펼쳤지만”…UCL 결승전 패배에 손흥민 결국 눈물
상태바
“최고 평점, 맹활약 펼쳤지만”…UCL 결승전 패배에 손흥민 결국 눈물
유효슈팅 3개 등 풀타임 활약 펼치며 소속팀 내 최고 평점 6.6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 바래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6.0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홋스퍼 FC 소속 손흥민 선수가 2일(한국시간)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맹활약을 펼쳤지만 2:0 패배하자 한동안 그라운드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유럽축구 최고의 무대인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최고 평점을 받으며 맹활약을 펼쳤지만 리버풀의 벽을 넘지 못해 패배하자 눈시울을 붉혔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리버풀과 2018-20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왼쪽 윙포워드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첫 UCL 결승전 선발에 오르며 부담감을 떨쳐내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리버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UCL 결승에 오르면서 경험 면에서 차이가 분명할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1분도 채 지나지 않아 패널티 박스 안에서 무사 시소코가 핸들링 반칙으로 페널티킥까지 내주자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전반 2분만에 1실점한 토트넘이지만 손흥민의 움직임은 남달랐다.

풀타임을 소화하며 유효슈팅 3개를 기록하는 등 팀 내 가장 높은 평점(6.6)을 받으며 맹활약한 손흥민은 결국 후반 종료 휘슬이 울리자 울음을 참지 못했다. 팀 동료 데이비스가 그의 손을 잡으며 일으키려 했지만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앉은 상태로 고개를 파묻은 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경기 후 메달 수여식에서도 손흥민은 고개를 들지 못한 채 토트넘 선수 중 맨 마지막에 메달을 받았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하루 전 영국 일간지 더선과 인터뷰에서 결승전 패배 후 눈물이 쏟아질 것 같냐는 질문에 “다시는 울지 않을 것이다. 절대 이번에는 패배하고 싶지 않다”고 전한 바 있다. 

결국 그의 바람대로 승리를 쟁취하진 못했지만 최고의 시즌을 보낸 손흥민은 꿈의 무대인 UCL 결승전에서 활약하며 대한민국 현존 최고의 공격수임을 입증했다.

한편 UCL 결승전을 마지막으로 유럽축구 시즌을 마무리한 손흥민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님의 A매치 경기를 위해 4일 대표님에 합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