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현대重 기업결합, 필수 자구책… 노조 협력해야”
상태바
경총 “현대重 기업결합, 필수 자구책… 노조 협력해야”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5.3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중공업이 31일 주주총회에서 기업결합을 위한 물적분할 안건을 의결한 가운데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노조의 협력을 당부했다. 

경총은 이날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과 기업결합은 당해 회사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조선산업 전체의 국제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국가와 지역경제, 고용 유지를 위한 필수적인 자구책”이라며 “국제적 절차 등을 고려할 때 시기적으로도 지체될 수 없는 사안으로 노조도 치열한 국제경쟁 앞에서 회사의 동반자로서 적극 협력해야 할 단계”라고 밝혔다.

이어 “선진 경쟁국 사례에서도 볼 수 있듯이 회사가 부도나면 결국 노조도 부도가 난다는 사실은 당연한 명제”라며 “다른 나라는 다 변했는데 우리나라 노사관계만 30년 된 대립·투쟁적 틀에 머물러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노사간 대립과 갈등으로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국제경쟁력이 약화된다면 외국 경쟁기업과 외국선사들만 좋아할 것”이라며 “구조조정을 피하고 소득을 높여나가는 길은 노조의 물리력이 아니라 노사협력으로 국제경쟁력을 강화시킬 때에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현대중공업이 고용안정과 단체협약 승계를 위한 노력을 약속한 만큼 노조도 이제 기업결합이 원만히 이루어지도록 협력해야 한다”며 “국가경제와 지역경제 그리고 노사 모두의 발전을 위해 지난날의 대립과 갈등의 구조를 끝내고 글로벌스탠더드에 부합하는 노사관계를 형성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과 함께 조선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며 “대립·투쟁적 노사관계를 협력·합리적 노사관계로 전환시키도록 선진형 노동개혁을 국정핵심 과제로 추진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