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대우조선 기업결합…초일류 탄생 관문 열렸다
상태바
현대重-대우조선 기업결합…초일류 탄생 관문 열렸다
임시주총서 물적분할 안건 의결…세계 점유율 21% 매머드 조선소 탄생 눈앞
정치권-노조 반대로 한때 좌초 위기…국민연금 가세해 압도적 찬성율로 통과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5.31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주총회에서 한영석 대표이사가 의사 진행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이 투자자들의 합법적 승인을 거치면서 초일류 기업 탄생의 관문이 열렸다.

31일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안건이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하면서 두 회사를 품에 안을 한국조선해양이 탄생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총 주식수의 72.2%인 5107만4006주가 참석해 1안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은 참석 주식수의 99.9%인 5101만3145주가 찬성했으며, 2안 사내이사 선임 건에 대해서는 참석 주식수의 94.4%인 4819만3232주가 찬성표를 던졌다.

이번 결과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중간지주회사와 조선·특수선·해양플랜트·엔진·기계 사업을 영위하는 자회사로 나눠진다. 현대중공업은 존속 법인인 중간지주사의 사명을 한국조선해양으로 바꾸고 신설 자회사의 사명은 현대중공업을 쓰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이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상장법인으로 남고 신설 회사인 현대중공업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지난 3월 산업은행과 본계약을 체결한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절차다.

현대중공업은 내달 실사를 마무리한 뒤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기업결합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 해외 경쟁국의 기업결합 심사란 파고를 넘으면 글로벌 시장 점유율 21%가 넘는 '매머드 조선소'가 닻을 올리는 것이다.

국가적으로는 세계 1~2위 조선소인 두 회사가 합병한 초일류 기업이 나오는 것. 하지만 그간의 반대 투쟁을 '재벌과의 전쟁'으로 규정해온 민노총에겐 치욕으로 남게 됐다. 주총 현장을 점거해온 금속노조는 이같은 결과가 나오자 '무효'를 외치고 있다.

조선업계에서는 합병 성공의 주역으로 이동걸 산업은행장과 권오갑 부회장을 꼽는다. 지금이 조선업 구조조정의 마지막 찬스라고 본 두 사람은 지난 3월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본계약'을 체결하고 호흡을 맞춰왔다.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날인 31일 오전 현대중공업 노조가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마음회관 앞에서 회사 측과 노조 측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간에 위기도 없지 않았다. 지난 29일 국민연금의 찬성 결정이 도출되기 전까지는 정치 세력의 반대로 인해 물적분할이 좌초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김종훈 민주당 의원과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현장 집회를 통해 반대 여론 조성에 나섰다. 또 장외투쟁차 지역을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까지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이 지역 침체를 유발할 수 있다. 내가 대안을 찾겠다"며 반대를 주장해왔다. 

하지만 지난 29일 현대중공업 지분 9.35%를 보유한 국민연금공단이 이번 주총안건에 찬성표를 던지기로 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일부 정치 세력이 주장하는 논리보단 주주와 투자자를 위한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것이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의 결정이었다.  

이로써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지분 25.8%, 정기선 현대글로비스 대표가 가진 5.1%, 국민연금 9.35% 지분을 합한 40.25%가 확보된 가운데, 개인 밎  기관투자자들의 찬성표가 더해지며 안건이 가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