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생태도시 순천에 문화 공간 조성…휴식의 질 높여
상태바
현대제철, 생태도시 순천에 문화 공간 조성…휴식의 질 높여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H-Steel 아뜰리에’쇼케이스 진행
시민 참여 작품 ‘날개로, 희망으로’에 희망 메시지 담아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5.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순천시의 상징인 두루미 풍선을 날리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현대제철이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을 조성해 시민들의 휴식에 예술적 감성을 더했다.

현대제철은 28일 순천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철제공공예술 프로젝트 ‘H-Steel 아뜰리에(ATELIER)’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공공예술조형물을 공개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조형 예술가를 비롯한 일반 시민들에게 예술작품 창작 및 제작 기회를 제공하고, 선정된 작품을 통해 부드럽고 친근한 철의 이미지를 전달하고자 기획됐다.

이번에 선정된 임승모 작가의 ‘Steel Forest’, 심준보 작가의 ‘Natural painting’, 김두원 작가의 ‘숲속의 노래’ 등 3개 작품은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 야외 녹지공간에 설치됐다. ‘생태와 문화의 도시’인 순천의 이미지와 작품이 설치되는 교육체험센터의 장소적 특징을 고려해 작품을 선정했다는 게 현대제철 측의 설명이다.

시민 참여 작품인 ‘날개로, 희망으로’도 같은 공간에 설치됐다. 순천만의 상징인 흑두루미와 관련된 지역의 미담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이 작품에는 순천지역 초등학생 200여명이 직접 작성한 메시지가 담겼다.

이번에 작품을 설치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은 오는 9월 오픈 예정이다.

김원배 현대제철 순천공장장은 “이 프로젝트는 현대제철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금액에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출연해 조성된 매칭그랜트 기금을 바탕으로 진행된 사회공헌 사업”이라며 “더 많은 시민들이 찾는 휴식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H-Steel 아뜰리에는 현대제철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사회공헌 프로젝트로, 현대제철 사업장 지역에 철제공공조형물을 설치해 지역사회의 문화수요를 충족하고 청년 예술가들에게 창작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당진 삼선산수목원에는 총 5점의 조형물을 설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